모아둔 돈 없는 35살 9급 공무원 남자친구가 결혼하자고 합니다.

남자친구가 계속해서 결혼을 하자고 보채는 와중 결혼을 해도 될지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연자 A씨는 29세이고 남자친구를 만난지 1년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35살이라고 하는데요. 나이가 나이인지라 자꾸 결혼하자는 이야기를 꺼낸다고 하네요. A씨는 남자친구가 A씨에게 한없이 잘해주고 A씨의 부모님에게도 잘하는 사람이라 이런 사람이 어디 있을까 싶어 놓치고 싶지는 않은데 사실 결혼이라는 현실 앞에서는 많은 생각이 드는 것은 사실이라고 합니다.

A씨의 집안도 그리 부유한 편은 아니지만 남자친구의 집안은 정말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을 만큼 가난하다고 합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일찍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 혼자 외동아들인 남자친구를 키워왔다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다른 일을 하다가 안정적인 직업을 꿈꾸며 퇴사했고, 이후 열심히 공부해 34살에 9급 공무원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공부를 하느라 전 직장에서 벌어 놓은 돈을 모두 써버려 35살이지만 차도, 재산도 없다고 하네요.

한편 A씨는 웹디자인 쪽에서 일하는 프리랜서라고 합니다. 시즌마다 버는 금액은 천차만별이지만 남자친구보다는 자유도 면에서도 괜찮은 직업이고 비전도 높은 일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A씨가 걱정하는 것은 9급 공무원의 월급 액수였습니다. 그리고 남자친구는 겸직 금지라 투잡은 뛸 수 없다고 하고, A씨가 다니는 회사를 계속 다녀주기를 바라고 있었죠. 남자친구는 서울시 공무원이라 신혼집도 어쩔 수 없이 서울로 계획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제일 싼 동네 빌라도 3억 정도라고 하네요. 최소 아파트는 장만해야 나중에 팔 때도 이득이 있어 아파트를 사고 싶다고 하는데요. 남자친구는 형편상 아파트를 사는 것이 힘들다고 하네요.

아무런 재정적 준비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무턱대고 결혼부터 하자는 남자친구도 밉지만, 몇 년이 지난다고 남자친구의 주머니 사정이 달라질 것 같지도 않고 이 남자에게 자신의 인생을 모두 걸어도 되나 하는 생각이 부쩍 들어 힘이 든다고 합니다.

마치 공주처럼 백마 탄 왕자나 재벌 3세가 데리고 가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형편이 비슷한 평범한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고 싶다고 하네요. 혹자는 공무원이 안정적인 직업인데 뭐가 그렇게 걱정이냐고 말한다고 하는데요. A씨는 평생 벌어봤자 늘 가난 속에 허덕이는 직업이고, 자식들에게도 가난을 대물림해 주고 싶지 않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라고 합니다.

남자친구는 잘못이 하나도 없지만 자신이 속물이라는 생각이 드는 A씨. 미래를 생각하면 이 남자가 정답인지 모르겠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이후 A씨는 남자친구와 헤어졌다고 하는데요. 남자친구는 자신이 열심히 돈을 모아서 호강시켜 주겠다고 매달렸지만 A씨는 이미 마음이 떴기에 단호하게 이별을 고했다고 합니다. A씨는 자신의 수준에 맞는 새 사람을 만나 돈 걱정 하나 없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결혼이라는 현실 앞에 중대한 결정을 한 A씨, 과연 A씨는 올바른 선택을 한 것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