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커플 한 달 데이트 비용 100만 원, 너무 부담돼요.

동갑내기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비용으로 인해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대 후반 여성 사연자 A씨는 남자친구와 데이트 통장을 만들어 쓰고 있습니다. A씨 커플은 각자 50만 원씩 데이트 통장에 돈을 넣고 있다고 하는데요. 주말에는 1박 2일로 데이트를 하며 계속 같이 있기에 매달 딱 맞춰 쓰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비용이 A씨에게는 점점 부담이 되어 갔습니다. 월급을 받아 기본 생활비를 쓰고, 데이트 통장에 돈을 넣고 나면 아무것도 사지 않아도 20만 원에서 30만 원 정도밖에 남지 않았죠. A씨는 이제 자신도 20대 후반이기에 적금을 제대로 넣고 싶다고 하는데요. 남는 돈이 없는 것이죠.

A씨는 다른 사람들은 얼마나 데이트를 하는지, 다른 사람들도 1박 2일로 데이트를 하면 이 정도씩 쓰게 되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 달에 100만 원이면 너무 많아요. 한 달에 50만 원 정도가 적당하지 않을까요?' '제발 데이트 통장 좀 하지 마세요. 남자들은 아무리 짠돌이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여자한테는 결혼 전에 절대 돈 안 아껴요' '주말에 하루 종일 붙어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많이 나오네요. 아무리 해도 60만 원에서 80만 원 정도면 괜찮던데.. 부담스러우면 말하고 데이트 비용 줄이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달 커플 데이트 비용 100만원이라는 A씨 커플, 너무 과한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