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혼인신고 하고 낙태까지 했던 여자친구, 헤어지는게 맞을까요?

진정한 사랑은 과거까지도 사랑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내가 연인의 과거를 맞닥뜨린다면 이 말이 생각처럼 쉽지는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연인의 과거를 알게 된 남성 A씨의 사연이 올라왔는데요. 자신의 선택이 옳기를 바란다며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32세의 평범한 회사원인 A씨는 두 달 전 한 여성을 소개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29살에 대화도 잘 통하고 성격도 너무 좋아서 2주간 연락을 주고 받다가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여느 평범한 커플처럼 잘 만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차저차 여자친구의 과거를 알게 되었죠. 바로 과거에 혼인신고를 했고, 낙태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었습니다. 혼인 신고와 낙태는 여자친구가 24살에서 25살까지 불과 1년 사이에 벌어진 일이며 상대 남성은 30대 중후반이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A씨의 여자친구는 이에 대해 절대 부적절한 만남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는데요. 사랑하던 관계였고, 그 과정에서 임신을 했으며 이후 혼인신고를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남자 쪽에서 낙태를 요구했고, 낙태 후 이혼을 했다고 하네요. 그러면서 실질적인 결혼생활은 단 1개월도 없었다고 하는데요. 자신이 너무 어려서 뭘 몰랐고, 지금은 다르다며 A씨를 향한 마음은 정말 진심이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합니다.

이 과거를 품어줄 수 없다고 생각한 A씨는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했습니다. 더 마음이 커지기 전에 이쯤에서 만남을 접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 것이었죠. 그러면서 여자친구에게 그런 것까지 품어줄 그릇 큰 남자가 아니라 미안하다며 좋은 사람 만나라는 뜻을 전했습니다.

이후 여자친구는 회사로 찾아오기도 하고, 매일 전화와 카카오톡 메시지를 수십 개씩 보내며 일방적으로 연락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A씨는 모질게 밀어내고 있다고 합니다.

사실 A씨는 가끔씩 흔들리기도 한다고 하는데요. '그냥 자신만 한번 눈 딱 감으면 되는데', '자신만 이해하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합니다.

A씨는 억지로 마음을 닫고 있는 상황인데요. 자신의 결정이 옳기를 바란다는 말로 글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은 '평범한 과거를 지나 온 평범한 여자도 얼마든지 많습니다. 굳이 험로를 같이 걸을 생각은 하지 마세요' '그럼 처음부터 말했어야지' '딴에는 관계가 더 깊어지기 전에 용기 내서 말한 것이겠죠. 누굴 욕하고의 문제는 아닌 것 같네요'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과거에 혼인신고를 하고 낙태까지 했던 여자친구, 헤어지는 것이 맞을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