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빤 연봉 1억이야~' 건물주 부모님 '무직'이라며 무시하는 여자친구

29세 남성 사연자 A씨는 동갑내기 여자친구와 2년 정도 교제를 하고 있습니다. A씨 커플은 둘 다 수익도 안정적이고, 결혼할 시기가 된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요. 이에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여자친구의 발언으로 인해 결혼을 엎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로 A씨의 부모님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A씨의 부모님은 두 분 다 젊었을 때부터 고생을 많이 하셨습니다. 안 해본 장사가 없으셨고, 썩은 쌀을 골라 먹을 만큼 가난했죠. 그러나 A씨의 부모님은 생활력이 매우 강하셨다고 하는데요. 이에 50세가 되시자 건물을 샀고, 지금은 여유롭게 두 분이 하시고 싶은 것을 하시면서 생활하고 계십니다.

여자친구의 아버지는 공기업에서 근무 중이신데 연봉이 1억 정도라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브랜드 옷가게를 운영하고 계시죠. A씨는 예비 장인어른, 장모님 모두 심성도 고우시고 배울 점도 많다고 생각했지만 여자친구는 A씨의 아버지가 능력이 없으신 것 같다는 말을 했죠.

여자친구는 A씨의 아버지가 '솔직히 나이가 많으신 것도 아니고, 50대 초중반이신데 지금 하는 일 없이 빈둥빈둥 거리는 것이 자신의 눈에는 좋지 않아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A씨는 '지금 돈도 벌어 놓으셨고, 월세로도 충분히 여유롭게 사신다'라고 변호했죠. 이에 여자친구는 '돈은 있지만 굴릴 방법은 모르시는 것 같다. 그러니 그 나이에 건물 사셔서 아무 일 안 하고 계신 거잖아. 사실 그런 것도 무직이야'라며 A씨의 부모님을 무시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A씨는 여자친구와 2년을 사귀었지만 이렇게 앞뒤가 꽉 막힌 사람인 줄은 몰랐습니다. 생각하는 것도 너무 수준 낮고 더군다나 자신의 가족이 될 어른께 저런 무례한 말을 생각 없이 하는 것에 경악했습니다. A씨가 아무리 '그건 능력 없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해봤지만 여자친구는 그저 자신의 생각이 옳고 남의 생각은 들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이 결혼을 안 하는 것이 맞겠죠?'라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동산보다 나은 재테크가 어디있다고 저런 말을 하는 거지..' '부동산 임대료 받는 것도 엄연히 소득으로 잡히는데' '부모님이 진짜 백수여도 이를 무시하는 연인과는 절대 결혼 안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건물주 부모님이 '무직'이라며 무시하는 여자친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