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부수입 100만 원 벌었는데 이 돈으로 빚갚자는 남편이 답답합니다

남편과 경제관념이 달라 갈등이 생긴 한 여성 A씨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직 신혼인 A씨 부부는 현재 한 계좌에 월급을 모두 넣어 함께 쓰고 있습니다. A씨 부부는 같은 회사에 다닌다고 하는데요. 이에 서로 월급명세서도 볼 수 있어 돈 관리를 함께 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A씨가 부업을 시작하면서 일을 소홀히 하게 되었다는 것인데요. A씨 부부는 같은 일을 하는지라 A씨가 일을 하지 않으면 남편이 대신하는 구조였습니다.

A씨 부부는 합쳐서 연봉이 1억 원 이상인데요. 남편은 A씨보다 연봉이 천만 원 정도 더 높은 상황입니다. 이에 살림이나 요리 등은 A씨가 도맡아서 해왔습니다. 그리고 A씨는 올해부터 월 100만 원 이상의 부업 수입이 생겼습니다. 이 수입은 고정적이고 안정적이지는 않으며 A씨가 그만두면 바로 끊어지는 수입이었죠. 이에 A씨는 이 수입을 A씨 명의의 주식계좌로 넣어 투자를 해왔습니다.

그러던 중 A씨 부부는 지난달 아파트를 매매하며 최대한 대출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원리금이나 취득세 등으로 당분간 지출이 많을 예정이었죠. 그리고 아파트를 사기 위한 대출은 모두 남편의 명의였습니다. 이에 남편은 A씨의 부수입으로 대출을 갚길 원했습니다. 그러나 A씨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남편은 빚을 갚는 것이 1순위였지만 A씨는 화폐가치가 폭락하는데 원리금만 갚고 나머지 돈은 투자를 하자는 의견이었죠.

또한 남편은 노력을 더 안 하고 더 안 벌자는 주의였지만 A씨는 어떻게든 돈을 벌 수 있는 수단이 있으면 더 벌려고 하는 주의라고 하는데요. 이에 남편은 A씨가 초반이 부업으로 돈을 버는 것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집을 사고 대출을 내며 불만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A씨 부부는 각자 25만 원씩 받던 용돈도 서로 안 받고 있는 상황인데요. 남편은 점점 여유 없이 빠듯한데 A씨는 여유도 생기고 따로 돈도 투자하니 이래저래 불만이 생긴 것 같았습니다.

참고로 A씨의 부수입은 다른 곳에 소비하지 않고 주식계좌에만 두고 투자하고 있습니다. 다만 사용한 것이 있다면 A씨의 부모님 생신 때만 20만 원씩 드렸고, 부수입이 입금되는 날 기분이 좋으면 마라탕 한 번 사 먹는 것이 사치라면 사치였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자신이 A씨보다 더 버는 수입을 고스란히 생활비에 보태왔는데, A씨가 부업이 생기며 그 수입을 A씨 계좌로 따로 챙기는 것이 가장 불만인 것 같았습니다. 그로 인해 자신이 일을 더 한다는 부분도 불만인 것 같았죠. 이에 남편은 앞으로 각자 월급에서 생활비만 각출하고 그 외의 돈 관리는 따로 하자는 말도 했습니다.

A씨는 남편의 억울한 마음이 이해되면서도 남편은 딱 회사일만 하고 나머지는 자거나 게임하는데 쓰는데 A씨는 출근 전 한 시간 일찍 일어나 부업을 하고, 점심시간에 시간을 쪼개 부업을 하는 등으로 부수입을 벌고 있기에 이걸 고스란히 빚 갚는데 쓰는 것이 억울한 마음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 대해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식해서 급한일에 쓰고 싶다는데 대출보다 급한 일이 뭐죠?' '부수입까지 다 빚갚는데 쓰면 부부 수입이 똑같은 거니 집안일 반반하세요' '다 필요 없고 빚부터 갚으세요' '부수입을 마음대로 쓰고 싶으면 생활비 절반씩 각출해서 내고 각자 관리하는 게 맞죠. 남편이 더 버는 수입은 전부 공유해야 되고 내가 버는 돈은 내 노력이 들어가니 알아서 해도 된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계산법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월 100만 원의 부수입으로 주식 투자를 하고 싶은 아내. 그리고 이를 모두 대출 갚는데 써야 한다는 남편.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