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에서 준다는 5천만 원 거절했다고 화내는 남친 이해가 안 가요

남자친구와 결혼 이야기가 오가고 있는 여성 사연자 A씨. 그러나 현재 돈 문제로 인해 남자친구와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여성 사연자 A씨의 남자친구는 부모님께서 마련해주신 집에 혼자 살고 있습니다. 이 집은 7억 정도라고 하는데요. 여기에 주택담보대출이 2억 5천만 원 정도가 있다고 하네요. 남자친구는 집 대출금을 갚느라 돈은 많이 모으지 못해 2천만 원 정도 있다고 하네요.

A씨는 현재 5천만 원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이걸로 혼수를 해갈 생각이었죠. 남자친구는 집에 가구, 가전제품이 있기에 혼수를 적당히 하고 나머지 돈으로 빚을 갚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는데요. A씨는 솔직히 신혼이기도 하고 또 언제 이렇게 가전 가구를 사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좋은 것으로 들이고 싶었는데요. 이에 A씨의 의견대로 혼수를 할 생각이었죠. 그리고 예식 비용은 축의금으로, 신혼여행은 돈을 반반 부담해 가기로 했습니다.  예비 시댁에서는 A씨의 부모님만 괜찮으시다면 예단과 예물은 전부 생략하고 그 돈은 A씨 부부에게 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고, 여기에는 A씨의 부모님도 동의한 상태입니다.

그러나 사실 여기에는 비밀이 있는데요. A씨의 부모님께서 A씨가 결혼할 때 5천만 원 정도를 지원해주신다는 것을 A씨가 거절한 것이었습니다. A씨의 아버지는 5천만 원으로 집 대출을 해결하는데 조금이라도 보태라고 말씀하셨는데요. A씨는 됐다며 그냥 두라고 한 것이었죠. A씨의 집은 솔직히 그렇게 여유있는 집이 아니라고 하는데요. 아버지는 공무원으로 일하시다 퇴직하셨고, 어머니는 전업주부였습니다. 그리고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오빠가 있는데 아무래도 남자를 결혼시키는데 돈이 더 들 것 같아 거절했던 것이죠. 그리고 이에 대해 남자친구에게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부모님께서 공식적으로 말씀하신 것도 아니었기에 A씨의 선에서 처리한 것이었죠.

그러나 얼마 전 A씨의 부모님과 A씨 커플이 식사를 하다 A씨의 아버지가 이에 대한 것을 남자친구에게 말을 했습니다. A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이런 대화가 오간 것이었죠. 이에 A씨는 정확하게는 모르지만 정황상 'A에게 말했더니 괜찮다고 거절하던데 그래도 큰 금액은 아니지만 나중에 애들 학원도 보내고 그러는데 쓰라'는 내용인 것 같았습니다. 이후 남자친구도 이에 대한 말을 하지 않아 A도 한참을 모르고 있었죠.

그러다 A씨는 남자친구와 크게 싸울 일이 있었는데요. 이때 이야기를 꺼내게 되었습니다. 부모님께서 주시는 5천만 원을 왜 거절했는지 이유나 알고 싶다는 것이었죠. 이에 A씨는 '형편이 어려우신데 무리하시는 것'이기에 거절한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고, 이에 남자친구는 '그걸 말이라고 하냐'며 A씨에게 화를 냈습니다. 그리고 '우리 집에서 돈 받는 건 안 아까운데 너희 집에서 돈 받는 건 아깝냐'는 말을 했죠.

A씨는 남자친구가 자신도 2천만 원 밖에 못 모았고, 시댁에서 해준 집이면서 자신이 오히려 난리를 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이것이 남자친구 입장에서 엄청 서운한 일인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래서 집안 보고 경제력 맞는 집안끼리 결혼해야 함' '남자분 파혼하세요 제발' '돈이 문제가 아니라 살면서 사람 속 터지게 할 스타일' '남자친구가 2천만 원 모았다고 생각하는 게 소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친정에서 지원해준다는 5천만원 거절하고 남자친구와 갈등이 생긴 A씨.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