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때 부모님이 3억 도와주신다는데.. 예랑이 결사 반대해요

결혼을 앞두고 '돈을 준다고 해도 싫다'는 남자친구로 인해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9세 여성 사연자 A씨는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사귀고 있습니다. 그리고 남자친구는 A씨와 빨리 결혼을 하고 싶어 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취업을 늦게 해 모은 돈이 별로 없었기에 3년 뒤 32살이 되면 그때 돈을 조금 모아 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남자친구는 5천만 원 정도를 모았다고 하네요. 이런 A씨의 반응에 남자친구는 돈이 없어도 괜찮다며 빨리 결혼을 서둘렀는데요. 이에 A씨는 부모님께 결혼에 대해 말씀드리게 되었습니다.

A씨의 말에 부모님은 결혼 시 3억 정도 도와주고 싶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실 A씨의 부모니은 나이도 많으시고 사고로 몸이 좋지 않으시다고 하는데요. 그래도 언니와 A씨를 마흔 가까이에 낳으셨고, 늦둥이로 모자람 없이 자랐습니다. 두 분 다 몸은 좋지 않으시지만 노후 준비는 된 상태이고 언니와 A씨가 결혼할 때 각각 3억 원 정도씩 도와줘도 여유자금이 남는다고 하셨기에 A씨는 감사한 마음으로 이를 받기로 했죠. 

그리고 이 사실을 남자친구에게 말하게 되었는데요. 남자친구는 뜻밖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 돈은 받지 말자는 것이었죠.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A씨의 부모님에 비해 젊으시고 건강하십니다. 그러나 들어보니 노후 준비는 안 된 것 같고 형편이 좋지는 않아 남자친구와 남자친구의 누나가 결혼할 때 조금도 못 도와주신다고 하셨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A씨는 둘이 합친 돈 가지고는 원룸 전세도 못 얻는다며, 부모님께서 도와주신 돈에 대출을 받아 괜찮은 아파트를 알아보자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무조건 싫다며 그냥 원룸에 살아도 우리끼리 시작하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런 남자친구의 모습이 A씨는 이해가 되지 않았죠. A씨가 보는 A씨의 부모님은 3억을 주고 뭔가를 요구하거나 먹여 살리라고 하실 분들이 절대 아니시고, 그 흔한 병원비나 용돈도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고, 뭐라도 사드리려고 하면 '돈 아껴라' '우리한테 돈 쓰지 마라'라고 말씀하시는 분이라고 하네요. 이에 이 상황에 대해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치파 유산으로 받을 거 자기가 한수 접고 들어갈 상황을 만들기 싫은 것' '결혼할 때 없는 집이라고 꿀리기 싫어서 자존심 내세우는 거네요' '남자친구 부모님이 저 정도로 빈곤하다면 노후 또한 A씨 부부가 책임져야 합니다. 잘 생각하세요' '양가 부모님 중 어느 한쪽이 노후 준비 안되어 있다면 결혼하는 거 다시 생각해보길..' '부자는 아니더라도 형편 비슷한 사람 만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부모님께서 도와주신다는 3억 원을 극구 거절하는 남자친구. 정말 자격지심일까요? 아니면 양심에서 우러난 행동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