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위 오면 외식, 며느리 오면 집밥 먹자는 시어머니

결혼 한지 10년이 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 부부는 명절이든 기념일이든 시가에 방문하면 집에서 식사를 해왔습니다. A씨 부부가 외식을 하자고 하는데도 시어머니는 뭘 나가서 먹냐며 밥이 있다고 집밥을 먹자고 말씀하신다고 하네요.

A씨 부부는 올해 추석에도 어김없이 집밥을 먹었는데요. 시누이 부부와는 나가서 갈비를 먹었다고 합니다. 그것도 매년 시누이 부부와는 나가서 외식을 했다고 하네요. 그렇다고 해서 A씨가 상차림이며 설거지를 혼자 100% 하는 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시어머니가 음식도 전부 준비해 놓으면 남편과 함께 전 다시 굽고, 밥을 푸는 정도라고 합니다. 

그러나 A씨도 10년 정도 연차가 쌓이니 시어머니의 의중이 궁금했습니다. 왜 딸네가 오면 외식을 하고 아들네가 오면 집밥을 먹을지 궁금했던 것이죠. A씨는 남편에게 넌지시 왜 그러실지 이유를 물어보니 남편은 '사위는 어려우니 집안일 시키기 싫어서 그런거 아냐?'라고 대답했습니다.

A씨는 남편의 말대로 진짜 그런 이유인 것인지, 다른 집은 어떻게 하는지 네티즌들에게 묻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들에게 내가 한 밥 먹이고 싶으니까 그런 거 아닐까요?' '제 주변 사람들도 좋은건 아들, 손주 주더라구요' '비꼬아서 생각하지 마세요. 집밥이 좋죠' '사위 돈은 안 아깝고 아들 돈은 아깝고, 딸은 설거지하는 것 보기 싫고 며느리는 괜찮다는 생각 아닌가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네요.

사위가 오면 외식, 며느리 오면 집밥 먹는 시어머니.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