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의 시험관 시술, 이제 그만하고 싶다니 남편이 이혼을 요구합니다.

한 난임 부부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30대 후반 여성 사연자 A씨는 결혼 후 아이가 생기지 않았습니다이에 남편과 난임 병원에 다니며 5년 동안 시험관 시술을 했습니다.

A씨에게 시험관 시술은 너무 힘들었다고 합니다. 시간 맞춰 배에 주사를 맞아야 하는 것은 물론, 난자 채취를 하면 배에 복수가 차오르는 것도 여러 번이었기에 너무 아프고 힘들었죠. 사실 몸보다는 마음이 지쳐 시험관 시술을 그만하고 싶다는 말도 여러 번 했죠.

남편은 그럴 때마다 조금만 참아보자며 다독였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는 이제 더 이상은 못 하겠다며 남편에게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남편의 반응은 이혼이었습니다. 남편은 아이를 너무 원하고 아이 없이는 살 수 없다는 말을 했습니다.

A씨는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A씨는 지금까지 난임으로 인해 시부모님께 심한 말도 많이 들었습니다. ‘아이도 못 낳는데 아내로서 자격이 있냐’ ‘너 때문에 우리 집 대 끊기겠다’ ‘어디 저런게 며느리라고 들어왔는지 모르겠다등의 말이었는데요. 그때마다 남편이 나서서 감싸주고 막아줬다고 합니다. 그런 남편이기에 A씨는 더 배신감이 들었습니다.

며칠 전에는 남편에게 울면서 제발 자신을 버리지 말라고 빌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더 잘할 테니 이혼만은 하지 말아 달라고 한 것이었죠. 그러나 남편은 냉정했고 얼굴 표정 하나 바뀌지 않았다고 합니다. A씨는 이혼을 하려니 너무 아프고 힘들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네요. 남편분이 완강하게 나온다면 이혼하고 새 출발 하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 ‘주변에 아이 바라는 사람들 너무 많은데 자격 없는 사람들은 아이 쉽게 생기고. 너무 안타깝네요’ ‘이렇게 해서 아이가 생긴다고 한들 행복할까요?’ ‘남자가 이기적이다. 아이도 중요하지만, 아내가 먼저이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5년간의 시험관 시술, 이제 그만하고 싶다고 하니 남편이 이혼을 요구하는데요.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