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차이 무려 22살?' 아들의 친구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아들의 친구와 사랑에 빠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입니다.

스코틀랜드에 사는 여성 던 노디(Dawn Northey, 42)는 한 매체를 통해 자신이 남자친구 타카리 알드리지(Takhari Aldridge, 20)를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는데요. 남자친구가 아들의 친구였다는 사실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던 노디의 아들 칼럼(Callum, 18)은 2014년 게임을 통해 친구를 사귀었습니다. 이 친구가 바로 타카리였죠. 당시 칼럼은 13세, 타카리는 15세였습니다. 이들은 얼굴도 모른 채 몇 년 간 절친한 사이로 지냈습니다. 매일 인터넷으로 대화를 나눴으며 함께 게임도 했죠. 

이렇게 3년이 지났습니다. 2017년 6월 칼럼과 타카리는 직접 만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칼럼이 타카리의 집으로 가기로 했죠. 타카리의 집은 칼럼의 집에서 약 480km 떨어진 곳에 있었습니다. 이에 던 노디는 칼럼을 데려다주기 위해 먼 길을 운전해야만 했습니다.

결국 칼럼과 타카리는 만났습니다. 던 노디는 이 순간을 잊을 수 없다고 했는데요. 타카리가 이들을 맞이하기 위해 길가로 나와있었고, 키가 크고 잘생겼기에 매우 놀랐다고 합니다. 이들은 타카리의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칼럼과 타카리가 함께 게임을 하기 위해 위층으로 올라갔고 던 노디는 타카리의 어머니와 거실에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이들이 몇 년 동안 서로의 아들에 대해서 어떤 이야기를 했으며, 만나서 반갑다는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합니다.

일주일 후 던 노디는 다시 아들을 데리러 타카리의 집으로 갔습니다. 칼럼과 타카리는 작별 인사를 했고 노디는 타카리에게 언제든지 집으로 놀라오라는 말을 남겼죠. 그리고 타카리는 자신의 전화번호를 노디에게 줬다고 하는데요. 길을 잃으면 언제든지 연락을 달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던 노디는 칼럼의 아버지와 결혼한 상태였는데요. 2018년 1월 15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이사를 갔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타카리는 던 노디의 새 집에 놀러 오게 되었죠. 이때 던 노디는 타카리를 힐끗 힐끗 쳐다보고 있는 자기 자신을 발견했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자신이 타카리와 이어지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고 생각했다고 하네요. 이번에도 타카리는 1주 정도 이 집에 머물렀고, 이후 던 노디는 타카리의 집으로 운전을 해서 데려다주었습니다.

던 노디는 이때 둘이서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데요. 생각보다 성숙한 타카리의 모습에 매우 놀랐다고 합니다. 이들이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타카리는 차에서 내리기 전 던 노디에게 키스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들의 로맨틱한 관계는 시작되었죠. 이들은 이날부터 계속해서 문자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키웠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평온한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바로 타카리가 자신의 어머니에게 던 노디와 교제한다는 사실을 들켰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집에서 쫓겨나고 말았습니다. 이에 던 노디는 자신의 집에 오라고 제안했고, 타카리는 던 노디의 집으로 왔습니다. 던 노디는 타카리가 자신의 집으로 이사 오기 전 아들 칼럼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았고, 칼럼은 이에 자신은 괜찮다고 말했다고 하네요.

사실 던 노디는 아들이 반대하면 이 관계를 이어가지 않을 생각이었지만 아들이 허락해 줘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함께 손을 잡고 다니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볼 때도 있고, 자신을 엄마로 오해할 때도 있지만 별로 신경 쓰지 않고 그들의 관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들 타카리가 아들 칼럼, 그리고 8살 딸에게도 정말 좋은 친구가 되어주고 있다며 감사함을 전하고 있네요.

"사람들이 우리 관계를 왜 판단하는지 모르겠어요.

우리는 사랑하기에 너무 행복하네요."

-던 노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