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27세인데 꼭 부모님 퇴직 전에 서둘러 결혼해야 하나요?

결혼을 재촉하는 상대측 부모님으로 인해 고민이 생긴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7세 여성 사연자 A씨는 세 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사귀고 있습니다. 이 커플은 2년간 교제했다가 권태기로 인해 헤어지고 최근에 다시 재결합했다고 하네요. 그러나 이들이 다시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남자친구의 부모님께서는 자꾸 결혼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이유는 남자친구의 아버지께서 퇴직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남자친구 부모님께서는 만약 퇴직 전에 결혼을 하면 축의금으로 6천만 원 정도가 들어올 텐데, 이 축의금은 A씨 커플에게 줄 예정이라는 것을 남자친구를 통해 들었습니다. 그리고 결혼할 때 몇 천만 원을 가지고 시작하는 것과 아닌 것에는 차이가 난다며 퇴직 전 결혼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죠. 이에 만약 퇴직 전에 결혼을 한다면 올해 말에 해야 한다고 하네요.

물론 A씨는 남자친구와 잘 맞기에 결혼한다면 재미있게 살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지금까지 만났던 사람들 중에 가장 좋고 연락도 표현 스타일도 잘 맞았죠. 그러나 A씨는 아직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고, 주변에 결혼한 친구들이 없어서 너무 성급한 결정이 아닐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또한 둘 다 취업한 지 얼마 안 돼서 모아둔 돈도 많이 없다고 하는데요. 만약 결혼을 한다면 지금 A씨의 전셋집에서 시작을 해야 하고 부모님들의 도움을 많이 받아야 할 것 같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부모님께 말씀드리자니 재결합 한지가 얼마 되지 않아 말씀드리기도 조심스럽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27살에 결혼할 생각도 없고, 결혼할 준비도 안되어있는데 단지 축의금 6천만원때문에 결혼한다고요? 재결합한지 얼마 안 됐으면 또 같은 이유로 헤어질 수도 있는 일인데 돈 6천만 원에 인생 걸지 맙시다' '그 돈은 A씨 커플 돈 아니고 부모님 주머니로 들어가는 돈이에요' '저도 시아버지 정년퇴직 전에 급하게 결혼했어요. 갑자기 떠밀리듯 결혼하고 갑자기 아이가 생겨서 사회생활도 다 그만두게 되었어요. 결혼은 내가 하고 싶을 때 하는 게 답입니다' '뭐에 쫓기듯 결혼하면 100% 탈나요. 헤어졌다 재회했으면 더 신중해야 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년퇴직 전에 결혼하라는 남자친구 부모님.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