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꼭 해야 할까요?'에 대한 미혼 남녀의 답변 1위는?

통계청의 지역별고용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대한민국의 유배우자 가구의 46%가 맞벌이 가구라고 합니다. 맞벌이 가구의 비율은 점점 상승하고 있는데요. 지난 2012년 맞벌이 가구의 비율이 44%였던 것이 비하면 현재는 맞벌이 가구 비율이 2%포인트 오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과연 현재 미혼 남녀의 맞벌이에 대한 인식은 어떨까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결혼정보회사 가연에서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설문조사는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0명,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인데요.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Q. 맞벌이는 꼭 해야 할까?

맞벌이에 대한 미혼 남녀의 인식은 어떨까요? 대부분은 맞벌이는 필요하다는 응답을 했습니다. 응답자의 72.1%는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단 3.7%만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24.2%는 별 생각 없다고 답했네요. 이 응답을 성별로 분류하면 남성의 74.2%, 여성의 70%가 필요하다고 답변했고, 남성의 4.4%, 여성의 3%는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을 했습니다. 즉 맞벌이의 필요성에 대해 남성이 더 동의하지만 전반적으로 남녀 모두 맞벌이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Q. 맞벌이가 필요한 이유는? 

맞벌이를 원하는 721명을 대상으로 맞벌이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과연 이들은 어떤 답변을 했을까요? 4위는 집 마련 및 대출금 상환을 위해(9.2%)라는 답변이었습니다. 3위는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9.4%)라는 답변이었죠. 3위는 자아실현 및 커리어를 유지하기 위해(25.8%) 1위는 경제적인 여유 및 여가 생활을 위해(54.9%)라는 답변이었습니다. 대부분은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맞벌이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단, 2위의 답변인 '자아실현 및 커리어 유지'에 대한 남녀 응답 비율은 다소 달랐는데요. 여성(35.7%)이 남성(16.4%)보다 이 답변을 한 비율이 더 높았던 것이었죠. 즉 결혼과 출산, 그리고 육아에 대한 여성 경력 단절의 부담감을 볼 수 있는 대목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기타 응답으로는 '동등한 입장을 유지하기 위해' '자신감이 하락하는 것과 소외감을 예방하기 위해' '생존을 위해' '부자가 아닌 이상 필요' 등이 있었습니다.  

남녀 모두 맞벌이에 대한 선호가 높고, 맞벌이가 필요한 이유 또한 경제적인 측면이 많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재 살기 힘든 시대 상황을 잘 보여주는 설문조사가 아닐까 싶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