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 마련한 오피스텔 월세 혼자 몰래 쓰는 아내

결혼 전 재산에 대해 남편에게 말하지 않고 있던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결혼 전 부모님께 오피스텔 두 채를 증여받았습니다. 그러나 결혼을 할 때 이에 대해 남편에게 말하지는 않았죠. 자신이 모든 돈으로 결혼 자금을 썼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오피스텔에서 나오는 월세는 120만 원 정도라고 하는데요. A씨는 이를 따로 모으거나 필요할 때 따로 썼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이런 A씨를 이상하게 생각했습니다. 함께 적은 용돈을 받는데 어디서 돈이 그리 생기는지 신기하다고 말한 것이었죠. 이에 A씨는 처음으로 남편에게 오피스텔의 존재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이런 A씨에게 남편은 어이없다는 반응이었습니다. 그리고 결혼했으면 당연히 공동 재산이니 거기서 나오는 월세도 당연히 부부의 수입에 포함 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부부가 돈을 모으는 통장에 자동 이체하고 함께 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결혼 전 재산은 공동재산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알고 있는데요. 물론 법적으로 공동재산이 안된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이런 경우 부부가 어떻게 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법적으로는 공동 재산 아니지만 재수 없을 것 같아요. 혼자 필요한 거 야금야금 사고 대출금은 같이 갚아야 할테니' '부부라면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세요. 남편이 결혼 전 재산을 결혼 후에도 본인만 쓴다면 A씨는 수긍할 수 있나요?' '오피스텔 명의는 A 씨 이지만 거기서 발생하는 수입은 같이 합쳐야 하는 거 아닌가요? 남편이 월급 500만 원 벌게 됐는데 A씨가 300만 원 번다고 300만 원만 내고 나머지 200만 원은 내 마음대로 한다고 하면 기분 좋을까요?' '각자 재산인 건 맞는데 결혼은 왜 했어요?' '아예 비밀로 했어야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결혼 전 증여받은 오피스텔 월세를 혼자 쓰는 아내. 결혼 후에는 이도 부부 공동 재산이라는 남편.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