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잘 하는 사람 vs. 잘 아끼는 사람, 부부 돈 관리 누가 맡아야 할까요?

남자친구와 곧 결혼을 앞두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남자친구와 결혼 후 돈 관리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에 갈등이 생겼죠. 남편의 연봉은 4,000만 원, A씨의 연봉은 4,200만 원 정도이지만 결혼 전 A씨가 돈을 조금 더 많이 써서 남편이 모은 돈이 많은 상황이라고 하네요.

이에 남편은 A씨가 돈을 많이 쓰는 편인이 자신이 돈 관리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씀씀이가 큰 것이 돈 관리를 못하는 조건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었습니다. 결혼하면 남편과 상의해서 소비를 할 것이고 혼자일 때보다 적게 쓸 것 같은데 A씨의 씀씀이를 운운하며 경제권을 가져간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남편은 모은 돈은 많지만 재테크를 아예 하지 않는 사람이었씁니다. 적금이나 예금을 한 번도 든 적이 없고, 주식도 하지 않고 그냥 안 쓰고 통장에 돈을 쌓아놓기만 했습니다. 이에 경제권을 맡으면 돈을 그냥 쌓아만 두고 굴리지 못할 것 같아 믿음이 가지 않았습니다.

A씨는 이런 상황에서 돈 관리는 누가 맡아서 하면 좋을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돈관리의 첫 번째는 재테크가 아니라 착실하게 잘 모으는 거예요. 그런 점에서 남편의 주장은 타당성이 있습니다. 합의가 안되면 각자 관리하고 생활비 불출하는 방식으로 1년만 지켜보고 결정해도 늦지 않아요' '꼭 누구 한 사람이 맡아야 하나요? 공동명의 통장 하면 온라인으로 둘 다 볼 수 있고, 적금, 예금도 다 공동으로 관리 가능해요. 용돈 미리 정하고 적금, 예금, 주식 통장으로 미리 빼놓으세요' '누가 관리하든 잘하는 사람이 해야 하는 것이 맞는데 아무래도 돈 많이 모았던 사람이 하는 게 낫죠. 정 불안하면 생활비 통장 만들어 각자 관리하고 1년 뒤에 다시 결정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재테크 잘 하는 아내, 잘 모으는 남편, 누가 경제권을 가져가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