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월급 600만 원, 사치도 안 하는데 돈이 안 모여요

30세 여성 사연자 A씨는 32세 남편과 살고 있습니다. 이들은 아직 자녀 계획은 없습니다. A씨는 현재 전셋집에 살고 있는데 이제 집을 사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는데요. 그러나 너무 막막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A씨 부부는 둘 다 집이 잘 사는 것도 아니고 모은 돈도 없었습니다. 아직도 A씨와 남편은 철없이 연애하듯 살고 있다고 하네요.

현재 부부가 모은 돈은 단돈 3천만원이었습니다. A씨는 세후 270만 원의 월급을 받고 있고, 남편은 세후 330만 원의 월급을 받고 있는데요. A씨 부부가 사는 지역은 다른 곳보다 집값이 싼 곳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막막했습니다. 현재 A씨 부부의 고정지출은 차 할부 38만 원, 핸드폰 비용 20만 원, 기타 렌탈비 13만 원, 공과금과 관리비 20만 원, 전세 대출 이자 8만 원 정도이지만 매달 저축하는 비용은 0원이었습니다.

남편은 지금까지 구형 핸드폰을 쓰는 등 사치도 없고, 팬티도 다 찢어진 것을 입었는데요. 왜 돈이 안 모이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사내 커플이라 출퇴근도, 식사도, 취미 생활도, 음주도 같이 했으며, 쉬는 날도 같았기에 2년동안 정말 재미있게 살았는데요. 이제 돈을 모으고 싶었습니다.

A씨는 다들 얼마 정도의 현금을 들고 있으며, 얼마 정도 대출을 해서 집을 사는지, 돈은 또 어떻게 모아야 하는지 어른이 되는 건 너무 힘들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32살이면 이제 사회 초년생이에요. 이제부터 모아 보세요' '아파트를 포기하면 모을 수 있어요. 맞벌이하면 한쪽 월급 통으로 적금 드세요. 아파트는 포기하고 확률은 낮지만 분양 도전하세요' '세후 600만 원 버느데 돈이 없다뇨? 이런 가정도 드물어요. 저축액을 정해놓고 나머지 한도 내에서 소비하세요' '분양을 알아보세요. 저는 현금 2.6억 정도 모아서 작년에 분양받았고 1.2억 정도 대출할 것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맞벌이 월급 600만원이지만 돈이 모이지 않는다는 A씨 부부.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