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친구처럼 지내자는 남편 속내가 뭘까요? (+네티즌 반응)

친구처럼 지내는 부부. 언뜻 들으면 매우 이상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막상 남편에게 이런 말을 들었을 때 어떤 기분이 들까요? 그리 좋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사연자 A씨는 7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결혼 9년 차 여성인데요. 남편에게 '친구처럼 지내자'라는 말을 들은 뒤 사연을 남겼습니다.

A씨의 남편은 얼마 전 술을 한 잔 하자고 하더니 족발에 소주를 마시다가 말고 '우리 그냥 친구처럼 지낼까?'라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가 무슨 소리냐 물었더니 '그냥.. 솔직히 언제까지 막 죽고 못 살고 그렇게 사는 사람들 없잖아. 다 정으로 살고 애보고 살고 그러지. 그러니까 우린 그냥 그런 거 너무 연연하지 말고 친구처럼 지내자'라고 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너무나 황당해서 '세상에 다 뜨겁게 연애할 때 처럼 사는 사람 없는 것은 맞는데 그럼 애가 아니고 정이 아니면 남이라는 소리랑 뭐가 다르냐'면서 '지금 이혼하자는 이야기를 돌려서 하는 거냐. 아니면 바람이라도 났냐'라고 따져 물었다고 합니다.

이에 A씨의 남편은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나중에 혹시나 애 크고 그랬을 때 서로 혹시 자유로워지고 싶다거나 그런 마음이 생기면 이해해주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하네요.

이런 발언에 A씨는 나중에 바람피울 구실만 만들어 놓는 것 같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하는데요. 자신은 친구랑 살 부대끼면서 살 생각도, 애 키울 생각도 없으니 자유로워지고 싶으면 이혼 도장 찍고 자유롭게 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A씨의 남편은 너무 빡빡하게 생각하지 말고, 한번 생각이나 해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A씨는 남편이 하는 말이 무슨 소리인지도 모르겠고, 왜 이러는지도 모르겠다고 하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미 바람피우는 것 아님?' '이미 있는데 들키기 전에 밑밥 까는 거 아닌가요?' '아가씨 시절에 회사 유부남들이 껄떡대길래 사모님하고 연애하세요 했더니 에이 와이프는 가족이지 여자가 아니야 라는 사람들 많았음' '친구처럼 지내자에는 많은 의미가 내포되어 있지' 등이 눈에 띄네요.

결혼 9년 차에 친구로 지내자는 남편, 과연 속내는 무엇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