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미혼남녀들은 '남성 41세, 여성 OO세'가 되면 결혼을 포기하게 됩니다

'결혼 적령기'라는 단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결혼 적령기'라는 말은 즉 '결혼할 나이는 정해져 있다'는 뜻인데요. 요즘은 이 결혼 적령기에 대한 개념이 예전보다 많이 느슨해진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많은 미혼남녀는 아직도 나이가 들며 결혼에 대한 초조함을 느끼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되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설문조사는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온리유에서 공동으로 실시한 것인데요. 미혼남녀 5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입니다.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요?

설문조사 질문은 바로 '결혼에 대해 자포자기 상태가 된 것은 몇 살 때였습니까?'였습니다. 이 질문에 대해 미혼남녀는 어떤 답변을 했을까요? 먼저 남성의 답변입니다. 남성의 경우 1위 답변은 27.4%가 답한 '41세'였습니다. 이후 24.3%는 '나이가 들더라도 자포자기하지 않는다'라고 답했으며 18.6%는 43세 이상, 13/3%는 37세 등으로 답했습니다. 

반면 여성의 경우 답변이 조금 달랐습니다. 여성 1위 답변은 27.4%가 답한 '35세'로 남성보다 6세 어린 나이였던 것이죠. 이어 23.2%는 37세, 18.3% 39세, 12.9%는 33세 등으로 응답했습니다. 남성의 경우 40대가 되어서야 결혼을 포기하는 비율이 46% 이상이었고, 포기하지 않는다는 답변까지 합하면 70%가 넘는 수치이지만 여성의 경우 대부분이 30대에 결혼을 하지 않으면 자포자기 심정이 된다는 답변을 내놓았네요. 

한편 대한민국의 평균 초혼연령은 2020을 기준으로 남성의 경우 33.23세, 여성의 경우 30.78세로 드러났습니다. 또 다른 통계 자료도 있는데요. 결혼정보회사 듀오에서 자사를 통해 결혼에 성공한 남녀 표준모델을 분석한 결과 남성의 경우 36.7세, 여성의 경우 33.6세에 결혼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