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매출 적은 자영업자 남자친구와 결혼해도 될까요?

30대 중반의 여성 사연자 A씨는 얼마 전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결혼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인 문제가 발목을 잡았는데요. 과연 어떤 문제로 결혼을 망설이게 된 걸까요?

A씨는 한 달에 250만 원 정도를 받는 직장인입니다. 그리고 남자친구는 식당 자영업을 한 지 1년 정도 되었죠. 그러나 문제는 코로나였는데요. 장사는 생각처럼 잘 되지 않았고, 적자 보다 흑자 보다를 반복 했습니다. 흑자를 볼 때도 그리 돈이 많이 남지는 않는 수준이었습니다. 평균적으로는 A씨의 월급보다 더 적은 듯했습니다.

경제 상황을 이야기하다 보니 A씨는 9천만 원 정도를 모았고, 남자친구는 5천만 원 정도를 모았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는 많은 걱정이 되었습니다. 물론 둘이 벌어서 둘이 산다면 가능하겠지만 매달 들어오는 돈이 일정치 않아 자녀를 가지는 것은 꿈도 못 꿀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미 서른 중반의 나이이기에 시기가 더 늦춰지면 임신이 안될까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둘이 합쳐 전세금 마련도 안될 것 같은 액수에 매달 나가는 전세 대출, 공과금, 생활비 등을 생각하니 매달 들어오는 돈이 일정하지 않고 그렇다고 A씨의 월급이 많은 것도 아니니 불안했습니다. A씨는 이런 상황에서 결혼을 안 하는 것이 맞는 건지, 차라리 빨리 결혼해 둘이 모아나 가는 것이 맞는 건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맛집은 이 상황에도 잘되던데.. 결혼하면 힘들 것 같네요' '저는 다시 태어나면 자영업자와 결혼 안 합니다' '임신 출산 시 A씨가 일 쉬고 육아해야 할 텐데 그때 버틸 수 있을지 잘 생각해보고 판단하세요' '사랑으로 결혼해서 돈 때문에 이혼합니다. 정말 슬픈 현실이지만 풍족하면 없던 애정도 솟아요. 그와 반대로 빈곤하면 없던 증오심도 생기죠. 생각 잘하세요. 결혼생활은 사랑만으로는 유지되지 않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들쑥날쑥 매출로 인해 일정한 소득원이 없는 자영업자 남자친구와 결혼해도 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