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2억 더 해오는데 예단도 1억 해오라는 남자친구의 계산법

4년 간의 연애 후 남자친구와 결혼을 결심한 여성 사연자 A씨는 신혼집 문제로 인해 남자친구와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A씨는 외동딸이고 어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기에 어머니께서 혼자 A씨를 키웠습니다. 이에 A씨의 어머니는 집, 주식 등 모든 것을 A씨의 앞으로 다 해줬습니다. 그리고 현재 A씨는 가게를 하나 운영하고 있습니다. A씨는 현재 시세 7억짜리 아파트에서 혼자 거주하고 있고, 어머니는 따로 전세를 얻어 사신다고 하는데요. 이 집 또한 어머니께서 A씨의 명의로 마련해준 것이라고 하네요. A씨의 남자친구 또한 가게를 운영하고 있으며 시세로 약 5억 정도의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남자친구도 외동아들이며 누나만 세 명이 있다고 하네요. 

문제는 이들의 신혼집 문제였습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자신이 살고 있는 집과 A씨가 살고 있는 집을 팔아 돈을 합친 후 더 좋은 집을 사자고 고집을 부리는 상황이고 일단은 A씨도 그렇게 합의를 했습니다. 그러나 더욱 문제인 것은 공동명의로 신혼집을 사고, A씨에게 1억 정도의 혼수와 예단을 요구한 것이죠.

사실 A씨는 신혼집에 대해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돈을 더 보태는 것이기에 남자친구가 가전제품은 넣어줄 줄 알았던 것이죠. 이에 A씨는 남자친구의 생각과 계산법에 너무 어이가 없었습니다. 사실 A씨는 남자친구가 A씨보다 돈도 잘 벌고 생활비도 가져다주겠다고 했기에 아까운 것이 없었는데요. 남자친구가 이런 계산방식으로 나오니 실망감이 컸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동명의는 그렇다 쳐도 예단 1억은 욕심이지' '도망가세요' 'A씨와 남자친구가 집을 다 판 뒤에 똑같은 금액을 내서 집을 구입한 후에 공동명의 하면 되고 혼수도 반반하면 끝' '뒤늦게 후회하지 말고 결혼하지 마세요' '혼수 1억이면 헤어져도 티 안 나고 써버리기만 하는 돈인데..' '계산법이 이상하다' '이 문제만 해결되면 괜찮을 것 같죠? 아마 결혼 생활에서도 자신은 손해 하나도 안 버려고 할 거예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집값 2억 원 더 해오는데 예단도 1억 원 해오라는 남자친구.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