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전 남친과 생일이 같은 예비신랑, 이상한 일인가요?

살다 보면 신기한 우연의 일치를 경험하는 일들이 종종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여성도 그중의 하나인데요.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A씨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 1년 간 남자친구를 사귀었습니다. 이 남자친구는 A씨와 헤어지고 5개월 후에 하늘나라로 갔다고 하는데요. 안 좋게 헤어진 것이 아니라 A씨는 장례식장에도 참석했습니다. 그리고 2019년에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까지 교제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결혼을 앞두고 있는 사이가 되었죠. 

문제는 하늘나라로 간 전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두고 있는 현재 남자친구의 생일이 같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전 남자친구가 한 살 많았기에 연도는 달랐지만 월과 일이 정확히 일치했습니다. 현재 남자친구도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A씨의 남자친구가 생일을 맞으면 물론 전 남자친구의 생각이 나긴 했지만 지금 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 걸림돌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리움이나 후회의 감정보다는 '좋은 곳에 있겠지'라는 마음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A씨가 사는 동네가 좁다 보니 어떻게 하다 남자친구의 누나, 즉 미래의 시누이가 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이 사실을 매우 안 좋게 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A씨는 친구에게 이 사실을 말했더니 친구도 '좀 그렇긴 하다 야...'라고 대답을 했죠.

A씨는 예비 시누이와 친구의 반응을 보고 갑자기 당황스러웠습니다.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 생각했지만 사람들이 문제 삼고 있는 것 같아 보였기 때문입니다. 이에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같은 날에 태어난 걸 어쩌라는 거지? 별게 다 불편하네' '생일까지 알고 만나는 사람이 어디 있다고? 만날 때 생일이 언제세요?? 제 전 남친과 같으시군요 불합격! 합격! 하고 만나나요?' '남동생 여자친구 전 남친 생일까지 관심 있는 거 웃기네요' '난 기억도 못하고 있던 일이라고 하시면 됩니다. 기억도 안 난다는데 그걸로 시비 거는 게 더 이상하거든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죽은 전 남자친구와 생일이 같은 예비 신랑. 이상한 일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