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상 대출받아 축의금 200만 원 내는게 잘못된 건가요?

축의금으로 인해 아내와 갈등이 생긴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에게는 친동생처럼 아끼는 지인이 한 명 있습니다. 이 동생은 3년 전 A씨가 결혼할 때 무려 200만 원의 축의금을 해줬죠. 원래는 가전제품을 하나 사주기로 했지만, A씨가 필요한 것들은 이미 다 구매를 한 상황이었고, 이에 계좌번호를 알려줬는데 200만 원이나 송금을 한 것이었죠. 동생은 4,500만 원 정도의 연봉을 받고 있는 평범한 직장인인데요. 이에 조금 부담이 됐지만, 주겠다는 마음을 거절할 순 없었기에 축의금을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동생이 결혼할 때 똑같이 해줘야겠다고 생각했고, 이 200만 원은 신혼집 전세 자금으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A씨는 얼마 전 이 동생의 결혼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이에 A씨는 당연히 200만 원의 축의금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A씨 부부에게는 현금이 없었습니다. 투자 목적으로 집을 하나 더 매수하게 되어 계약금을 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에 아내는 A씨가 축의금을 200만 원 하는 것에 대해 못마땅하게 생각했습니다.

A씨의 아내는 200만 원을 축의금으로 받았지만 굳이 똑같이 200만 원을 줄 필요는 없다고 했는데요. A씨가 동생을 생각하는 만큼, 혹은 현재 상황에 맞게 적당히 주면 되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남자들 사이에 의리가 있지 돈이 없으면 대출을 해서라도 받은 건 받은 대로 돌려줘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사실 A씨는 축의금을 받은 만큼 주는 것에 대해 지극히 당연하게 생각해왔고, 아내에게도 똑같은 상황이 벌어졌다면 200만 원의 축의금을 하도록 내버려 뒀을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아내는 '대출을 받아 축의금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입장이었습니다. A씨의 아내는 정 안되면 그 동생에게 전화를 해서 지금 우리 사정이 이렇다고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보자고도 말했죠.

A씨는 그 말에 화가 나서 '우리가 사채를 갚는 것도 아니고 왜 그렇게 해야 하는 거냐'라고 언성을 높였다고 하는데요. A씨는 자신의 생각이 고리타분하고 자신이 꽉 막힌 사람처럼 보이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 A씨는 외벌이 중이며 돈 관리는 아내가 하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형이 되서 축의금 더 적게 하는 건 제3자가 봐도 좀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아내가 너무 생각이 없네요. 친한 동생이면 200만 원 받았으면 더 해서 줘야죠.. 망해서 돈이 없는 것도 아니고 본인들 투자한다고 돈이 없는 건데 뭐라고 동생한테 얘기할 건가요? 사람이 할 도리는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200 넘는 가전 카드 할부로 사주세요' '받은 만큼 주는 것은 진리'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출내서 축의금 200만 원 내겠다는 남편, 그리고 사정에 맞춰서 축의금을 내면 된다는 아내.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