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 반찬 휘젓는 30대 후반 남자친구..지적하니 정색하네요

남자친구의 식사 예절로 인해 갈등을 겪은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30대 후반 여성 사연자 A씨는 비슷한 나이의 남자친구와 교제하고 있습니다. A씨 커플은 나이가 나이인지라 진지하게 결혼을 이야기하며 만남 중이라고 하네요.

그러나 문제는 남자친구의 식사 예절이었습니다. 얼마 전 A씨 커플은 칼국수를 먹으러 갔는데요. 남자친구는 매운 음식을 아예 못 먹기에 김치에 붙어 있는 고춧가루를 떼어내기 위해 김치를 휘저었습니다. 마치 전을 부치듯 김치를 하나 집어 들고 앞 뒤로 쓱싹쓱싹 고춧가루를 다른 김치로 떼어냈죠.

그러나 이 김치는 1인당 하나씩 나오는 김치도 아닌 공용 반찬이었기에 A씨는 당황했습니다. 사실 남자친구의 이런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는데요. A씨의 남자친구는 같이 식사를 할 때마다 이런 행동을 했고, A씨는 남자친구가 어디 가서 안 좋은 소리를 들을 것 같아 '고춧가루 싫으면 개인 접시에 가져가서 떼어내야지 그게 뭐야~'라며 웃으며 이야기를 했는데요. 남자친구는 이런 A씨의 말에 '아 잔소리 진짜 싫다'며 정색했습니다.

A씨는 30대 후반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식사 예절, 그리고 잘못된 행동을 이야기하는데 잔소리라고 치부하며 정색하는 모습에 있던 정도 뚝 떨어지고 말았는데요. 이런 자신이 예민한 것인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속으로 뜨끔해서 정색하는 거죠. 본인도 자신이 한 짓 알거든요' '하나를 보면 열을 알죠. 함께 식사하는 사람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행동에 인성이 묻어나네요' '다 큰 성인이 김치 못 먹는 건 첨보네요' '나이가 불혹이 코앞인데 저런 다고?' '좋은 소리로 지적해도 발끈하다니.. 인성 별로'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