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월세로 신혼 시작해도 될까요?

결혼을 준비하고 있지만 한숨만 나온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남편과 결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A씨 커플은 둘 다 공부를 오래 해서 모은 돈은 합쳐서 1,000만 원뿐이라고 하네요. 그래도 오랜 공부 끝에 안정적인 직장은 얻게 되었습니다.

A씨의 부모님은 결혼 시 5천만 원, 남자친구의 부모님께서는 3천만 원을 지원해주시기로 했는데요. 그러나 집값이 워낙 비싸다 보니 이 돈으로는 월세밖에 갈 수 없었습니다.

물론 직장에서 훨씬 먼 동네로 눈을 낮춰 신혼집을 마련하면 가능하겠지만 수입이 나쁘지 않고, 아이 계획도 없어 그냥 원룸 월세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직장 근처에서 매매를 하는 것은 돈이 한참 모자라는 상황입니다.

A씨가 현재 고민 중인 집은 11평 정도 되는 오피스텔입니다. 가전 옵션이 들어가 있는 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미닫이문으로 공간이 구분되어 있지만 A씨가 보기에는 원룸과 다름없는 정도였습니다.

A씨는 결혼 준비 카페 등을 보면 다들 멋지게 신혼 생활을 시작하는 것 같았는데요. 원룸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해도 될지 고민이었습니다. 개인 공간이 없어 싸움이 잦다거나, 좁아서 괜히 많이 부딪히고 싸운다는 말도 많아 걱정이라고 하네요.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 키우기엔 작지만 맞벌이로 일 열심히 하며 돈 모으기엔 나쁘지 않아요. 혼수도 따로 장만 안 하셔도 될 듯하고요' '원룸에서 신혼살림 차리는 분 봤어요 괜찮아요' '딱 2녀만 살다가 전세나 보증금 높여서 월세 줄여가거나 그런 식으로 하세요' 너무 없이 시작하는 것 같아요. 더 모으고 결혼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행한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신혼부부 10명 중 8명은 신혼집으로 아파트를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한 신혼집의 주택 유형을 물었을 때는 10명 중 4명만이 아파트에서 신혼을 시작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36.7%는 연립 및 다세대 주택, 16.7%는 오피스텔 및 기타라고 답을 했습니다. A씨 부부도 이 16.7%에 해당하겠네요. 신혼집의 주택 유형뿐만이 아니라 실제로 소유하고 있는 형태도 희망과 현실 사이에 거리 차이는 있었습니다. 응답자의 73.9%는 신혼집을 자가로 마련하고 싶다고 했지만 현실적으로 자가 신혼집이 가능한 경우는 13.4%였으며, 25.7%는 보증금이 있는 월세집을 마련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