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아파 난 못해!' 신혼집 변기 막히자 장인어른 불러 변기 뚫은 아내

결혼 한지 5년이 넘은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 부부는 결혼 한지 5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20대인 젊은 부부입니다.

얼마 전 A씨의 아내는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다 화장실이 막혔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아내의 부탁을 거절했습니다. 변기 뚫는 것 만 큼은 배우자에게 부탁하지 말고 각자가 해결하자고 말한 것이었죠. 남의 대변을 보면 트라우마도 남을 수 있고, 배우자에 대한 환상이 깨질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었죠.

이에 A씨의 아내는 처가가 신혼집에서 5분 거리였기에 장인어른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이에 등산복 차림의 장인어른이 변기를 뚫으러 오셨다고 하네요. 장인어른은 변기를 다 뚫고 집에 가실 때 '여자 손에서 해결 안 되는 건 남자인 자네가 좀 도와주게'라는 말을 하시고 가셨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는 기분이 썩 유쾌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장인어른께 원망이 생길까 봐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고 합니다.

장인어른이 집에 가시고 A씨는 아내에게 잔소리를 좀 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변기 뚫는 것까지 장인어른을 부를 거냐고 물었죠. A씨의 아내 또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A씨의 아내는 웹디자이너라고 하는데요. 손목 통증이 심하다며 어떻게 뚫냐고 반박한 것이었죠. 

그러나 A씨는 이 또한 꾀병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손목 통증이 심하다며 병원은 가지 않고 있으니 A씨의 입장에서는 꾀병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하네요. 이에 A씨는 '대한민국 모든 웹디자이너들은 변기도 못 뚫냐'라며 '노력을 안 해서 문제'라고 말했더니 아내는 식사도 안 차리고, 싱크대에 담겨있는 설거지도 하지 않고 울며 방으로 들어가서 나오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변기는 각자 뚫자는 남편, 이에 장인어른을 부른 아내.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