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생 소개팅 시켜 달라고 해 놓고 결혼 반대하는 시어머니

시어머니의 요구에 황당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얼마 전부터 시어머니의 부탁 아닌 부탁을 받았습니다. 바로 32세 시동생에게 여자를 소개해 달라는 것이었죠. A씨의 시어머니는 부탁을 하다 사정을 하기도 하고 A씨에게 스트레스를 줬다고 하네요.

A씨의 시동생은 크게 부족한 것이 없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심성 곱고, 요리 잘하고, 서울 소재지의 공대를 나와 대기업에 다니고 있으며 키도 크고 잘생긴 편이라고 합니다. 단점이라면 말이 없고 숫기가 없어 재미 없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외모에 비해서 연애 경험도 적다고 합니다.

마침 친하고 착한 대학교 후배 중 한 명이 A씨의 시동생을 보고 잘생겼다고 소개해달라고 했는데요. 후배가 시동생과 비슷한 조건이고 성격도 맞을 것 같아 시동생에게 소개팅을 해줬고, 후배에게도 말은 해두었다고 합니다. 성격은 보장하지만 지루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죠.그래도 둘이 잘 만나 지금은 교제한지 한 달 쯤 되었습니다. 이들은 당장 결혼하는 건 아니었지만 후배도, 시동생도 이 정도면 배우자감으로 괜찮다고 서로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시어머니가 초반에 시동생의 결혼을 지나치게 밀어붙인 것과 달리 이제는 반대를 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유는 후배의 관상이 마음에 안 든다는 것이었죠. 솔직히 후배가 전형적인 미인은 아니지만 그래도 귀여운 편이라고 합니다. 눈은 작지만 눈웃음은 잘 짓고 피부가 하얗고 이목구비의 조화가 좋다고 합니다. 그러나 시어머니는 A씨의 후배를 두고 보통 성깔이 아닐 것 같다는 말을 하셨죠. 솔직히 후배가 어디서든 당당하고 할 말 다 하는 타입이긴 하지만 예의는 바른 편이라고 합니다. A씨와 10년 넘게 가까이 지내는 동안 트러블이 없었다고 하네요.

A씨의 시어머니는 급기야 A씨에게 다른 여자를 소개해달라고 했는데요. A씨가 후배는 어쩌냐니 시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이 더 중요하고, 젊은 아이들은 만나다 헤어질 수도 있지라는 말로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시어머니와 처음으로 크게 싸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어머니에게 '후배 불쌍해서라도 어머님 이러신거 도련님은 물론 후배한테까지 다 말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그제서야 시어머니는 말하지 말라며 사과했다고 합니다.

A씨는 지금까지 좋은 시댁인줄 알고 후배를 시동생에게 소개해 준 것이라고 하는데요. 시동생에게도, 후배에게도 너무 미안하다고 합니다. A씨는 이 일을 시동생에게 말했는데요. 시동생도 엄마가 앞에서는 여자친구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A씨는 조건이면 모를까 얼굴가지고 그럴 줄은 정말 몰랐다며 이 사실을 후배에게 말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냥 시동생에게 소개해준 입장 난처해지지 않게 알아서 처신하라고 단도리 하세요' '시어머니 개념이 없네요' '후배에게는 말하지 마세요. 너무 상처받을 것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시동생에게 소개팅 시켜달라고 성화인 시어머니, 여자친구 생기자 관상을 이유로 반대를 하고 있는데요. A씨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