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파혼 통보하고 2주 만에 선 보러 다니는 전 여친, 너무한 것 아닌가요?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와 헤어진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서른 살 때 스물여덟 살의 여자친구를 만났습니다. 이들은 1년 넘게 연애를 했고,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었습니다.

A씨는 서울 소재의 4년제 대학교를 졸업했지만 늦게 취업한 탓에 모아둔 돈이 사실 많지는 않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부모님께서 경기도에 있는 30평대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주신다고 하셨기에 크게 문제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자친구의 부모님께서는 A씨와의 결혼을 반대했습니다. 이유는 여러 가지였습니다. 여자친구는 현재 서울에 있는 큰 규모의 직장에 다니고 있다고 하는데요. 여자친구보다 연봉이 낮다는 점, 경기도에 있는 신혼집과 시댁이 같은 동네라는 점, 그리고 신혼집에 경기도이기에 경기도로 내려와서 직장을 구하라고 한 점 등이 결혼 반대의 이유였습니다. 

A씨의 여자친구도 현실적으로 생각했을 때 이 결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이후 여자친구는 카톡으로 이별을 고한 채 연락 두절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A씨는 이 상황이 납득되지 않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고, 끊임없이 연락했지만 여자친구는 단 한 번도 A씨를 만나 주지 않았습니다.

이들이 헤어지고 2주 후 A씨는 여자친구가 자신과의 관계도 제대로 정리가 안 된 상태에서 선을 보고 다닌다는 사시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연애 초반부터 여자친구에게는 소개팅 자리가 많이 들어왔기에 싸운 적도 몇 번 있었다고 하는데요. 여자친구는 부모님 지인분들의 부탁이라 거절할 수 없다는 핑계만 대며 애프터는 받지 않겠다고 말하고 소개팅을 나간 적도 있었다고 하네요.

이야기를 들어보니 여자친구와 선을 보고 소개팅을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대기업에 종사하거나 전문직 종사자라고 하는데요. A씨는 하루 종일 잠도 못 자고 배신당했다는 생각에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합니다. 또한 전 여자친구의 가정은 평범하고, 여자친구는 인서울 하위권 대학을 졸업했으며 회사가 좋긴 해도 대기업은 아니라면서 좋은 자리에 시집보낼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여자친구의 어머니를 말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시댁 근처에 집 얻고 남편보다 좋은 직장 다니는데 그만두고 내려와서 새로 직장 구하라는 시댁은 나 같아도 파혼' '아직 뭐 예약도 안 한 것 같은데 무슨 파혼이에요. 그냥 이별이죠' '여자가 왜 헤어졌는지 알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카톡으로 파혼 통보하고 한 달도 안 돼서 선 보러 다니는 여자친구. 남성 사연자는 마음을 접어야 하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