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일 빼고 다 반반하고 싶어 하는 예비 신랑, 이게 맞는 건가요?

여성 사연자 A씨는 현재 남자친구와 결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자친구의 칼 같은 반반 타령에 너무 답답하고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하는지 궁금하다며 사연을 털어놓고 있습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A씨보다 연봉이 두 배 많습니다. A씨는 아버지가 사업하신다고 하는데요. 이에 아버지 회사에서 일하고 있으며 차, 기름값, 유지비 모든 것이 들지 않고 핸드폰비도 아버지가 내주신다고 하네요. 아버지의 회사에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아서 따로 알바도 더 하고 있습니다. 물론 알바 안 해도 되는 금액을 월급으로 받고 있지만 남자친구의 월급이 A씨와 차이가 많이 나고 생활비 내는 것에 부담이 커서 남는 시간에 돈을 벌려는 생각이었죠.

A씨는 결혼하면 서로 의지하고 열심히 행복하게 살 줄 알았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남자친구는 경제적으로 반반을 원했습니다. 남자친구는 회사 대출 1,500만 원을 포함해 목돈 1억이 있었고, A씨는 5천만 원이 있었기에 A씨는 부모님께 손을 벌려 5천만 원을 더 해서 1억을 맞췄고, 나머지 돈은 대출을 받았습니다.

신혼집 들어가는 것에 대해서는 딱 반반으로 했고, 남자친구는 생활비, 대출 원금, 대출 이자까지 반반을 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집은 남자친구 명의의 전세라고 하네요. 이에 A씨는 반반 하는 것이 자신에게는 조금 부담이라며 서운하다고 말했는데요. 남자친구는 결혼식 올리기 전까지만 그렇게 하자며 A씨에게 예물을 사주고, A씨가 원하는 결혼식장 예약하고, 원하는 웨딩 촬영을 하게 해 주려고 돈 많이 모으려고 그러는 것이라고 말해서 A씨는 이해한다고 했습니다.

이후 A씨는 웨딩 촬영 예약을 했는데요. 예약금이 100만 원이었습니다. 이 때도 남편은 반반을 요구했는데요. 이에 A씨는 '전부 다 반반 할 거냐?'라고 물어봤고 이에 남자친구는 '혼자 결혼하는 것도 아니고 둘이 결혼하는 건데 50만 원도 못 내냐?'라고 답했죠.

A씨는 너무 혼란스러웠습니다. 말로는 A씨가 하고 싶은 거 다 해주고 싶어서 그런다고 하는데, 막상 돈 들어갈 일이 있으면 반반을 요구한 것이었죠. A씨가 서운하다고 말하면 나중에 자신이 돈 더 쓰려고 했고, 돈 더 쓸 수도 있는 건데 왜 벌써부터 말을 그렇게 해서 기분 나쁘게 하냐며 A씨를 몰아부쳤죠. 현재 A씨 커플은 양가 부모님의 동의 하에 신혼집에 먼저 들어갔다고 하는데요. 함께 살면서 집안일은 A씨가 거의 다 하고 있다고 합니다. A씨도 살면서 요리는 한 번도 안 해봤는데 그래도 도리는 해야 할 것 같아 레시피를 찾아보고 공부를 해가며 노력한다고 하네요. 그러나 남자친구는 경제적인 부분만 반반하려고 들고 집안일은 다 A씨에게 미루는 것 같아 서운했습니다.

A씨는 요즘 부부들이 연봉 차이가 많이 나도 모든 걸 칼 같이 반반하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선택적 반반이네요. 돈만 반반이고 나머지는 다 A씨에게 떠미네요' '결혼할 사이라도 경제적으로 조금도 A씨에게 손해보고 싶지 않은 사람이네요. 그래 놓고 집안일은 A씨 몫, 시댁 일도 A씨 몫, 육아도 A씨가 맡겠죠' '남자친구가 반반 뜻을 모르는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집안일 빼고 다 반반하고 싶어하는 남자친구. 이게 맞는 건가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