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결혼식에서 프러포즈 한다는 예비신랑의 친구

다음 달 결혼식을 앞두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대 후반 여성 사연자 A씨는 동갑내기 남자친구에게 작년에 프러포즈를 받았습니다. 이들의 결혼은 코로나 때문에 밀리고 밀리다 이번에 겨우 결혼식 날짜를 잡았고, 이에 다음 달 결혼을 하게 되었죠. A씨는 작년부터 결혼한다고 말을 했기에 부모님과 친척분들에게도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이 큰 행사라고 하네요.

며칠 전 A씨는 남자친구의 오래된 친구와 셋이 술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이 친구는 남자친구의 가족과도 서로 친한 사이고 어렸을 때부터 매우 친했다고 하는데요. A씨도 남자친구와 오래 만났기에 친해져서 잘 지내고 있는 사이였습니다. 

술자리 도중 이들은 A씨 커플의 결혼식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친구는 준비는 잘하고 있는지, 가족들 분위기는 어떤지 A 씨 커플에게 물었는데요. 그러다 갑자기 할 말이 있다며 뜸을 들였습니다. 옆에 있던 남자친구는 '지금 말하게?'라며 말렸는데요. A씨는 뭔가 싶어 말해보라고 하니 이 친구는 A씨 커플의 결혼식에서 식이 끝나고 사진을 찍을 때쯤 여자친구에게 공개 프러포즈를 하겠다고 말한 것이었죠.

남자친구는 옆에서 이는 겹경사니 엄마 아빠도 더 좋아할 것이라며 어른들도 이해해주실 거라고 말하며 거들었습니다. 좋은 날 친구도 좋으면 우리도 좋은 것 아니냐며 설득을 하기 시작했죠. A씨의 표정을 굳어갔는데요. 이에 친구는 식장도 예쁘고 돈도 이왕 썼는데 같이 나눠 쓰면 안 되냐는 말을 했죠.  남자친구와 친구는 '제발 한 번만'이라며 손을 붙잡고 말했는데요. A씨는 이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A씨는 '난 내 결혼식에서 내가 주인공이었으면 좋겠다' '미안하지만 그건 안될 것 같다' '요즘 분위기 좋은 곳 많으니 따로 둘이 날 잡아서 하라'라고 말했고, 분위기는 싸해졌습니다. 남자친구의 친구도 A씨가 딱 잘라 거절할 줄은 몰랐는지 당황한 얼굴이었죠.

그렇게 어정쩡한 분위기로 술자리는 파했습니다. 이후 남자친구는 A씨에게 '꼭 그렇게 무안을 줘야 했냐' '나 힘들 때 도와준 친구 아니냐' '좋은 날 친구도 잘 되면 기분 좋은 것 아니냐'며 A씨에게 화를 냈죠. 이 말을 들은 A씨는 남자친구와 냉전 상태라고 하는데요. A씨는 자신이 잘못한 건지, 어떻게 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자신이 너무 이기적인 것인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 프러포즈 받는 여자친구가 저라면 너무 창피할 듯. 사람들 많은 곳에서. 그것도 심지어 다른 사람 결혼식에서 나한테 프러포즈? 최악이네요' '공개 프러포즈 좋아하는 사람 몇 없을 듯요. 그걸 로맨틱하다 생각하는 건 남자친구와 친구 단 두명일 듯' '남자친구는 앞으로 무슨 일이 생기든 타인이 우선이지 A씨 편 아닐 듯. A씨 의견, 감정은 안중에도 없고 오히려 A씨 몰아붙이며 나쁜 사람 만들 것 같아요' '친구 좋아하는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A씨 아파서 쓰러져도 친구가 나오라고 하면 나갈 사람이에요. 이혼보다는 파혼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내 결혼식에서 프러포즈 하겠다는 친구.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