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하기 전에 연락 안 했다고 소개팅 취소한 여성 논란

소개팅을 하는 데 있어서 정해진 규칙이 있는 걸까요? 만약 정해진 것이 있다면 그 규칙을 따르는 것이 가장 깔끔하고 좋겠지만 사실 그런 규칙 같은 건 없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소개팅 상대방의 '매너'로 인해 화가 나서 소개팅을 취소한 한 여성이 있었는데요. 이 여성의 행동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과연 이 여성은 왜 소개팅을 취소한 것이었을까요?

30세 여성 사연자 A씨는 친구의 소개로 소개팅을 하기로 했습니다. 상대방 남성은 29살로 A씨보다 한 살 어렸고, 개인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득도 어느 정도 괜찮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주선자는 이 남성이 외모도 깔끔하고, 자기 관리도 철저하며, 다만 지금 있는 지역에 친구가 아무도 없어서 일과 헬스장만 무한 반복하는 사람이라 조금 재미없을 순 있다고 말했죠.

이에 주선자는 상대 남성에게 A씨의 연락처를 줬습니다. 그러나 이틀이 지나도 이 남성에게는 연락이 없었고, A씨는 '뭐지?'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결국 지난 수요일에 연락이 와서 토요일에 만나기로 했습니다. 이후 이 남성에게는 또 연락이 없었는데요. 이에 A씨는 다음 날 아침 출근 잘했냐고 카톡을 보냈고, 한 서너 시간 즈음 뒤에 이 남성은 출근 잘했고, 바빠서 핸드폰을 못 챙겨봤다며 A씨는 출근을 잘했냐고 답변이 왔습니다.

A씨는 그리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번호를 받아가 놓고 연락도 안 하다 언제 만날지 약속만 잡고 그 이후로 뭐 이렇다 할 이야기도 없고 중간에 연락도 끊기니 이 상대 남성이 한 살 어리다고 관계의 우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라는 생각도 들고, 여자 만날 마음이 없나 싶기도 하고 좀 김도 새고 화가 났죠. 이에 A씨도 연락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금요일 저녁 이 남성은 '내일 OO에서 보기로 한 거 잊지 않으셨냐'고 연락이 왔다고 하는데요. A씨는 연락도 잘 안되고 제멋대로인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았기에 '미안하지만 일이 생겨서 못 볼 것 같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상대 남성은 '그러면 언제쯤 시간이 괜찮으시냐'라고 물었고, A씨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뵙자'라고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죠. 

이후 A씨는 주선자 친구에게 이 남성의 연락에 대한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정도로만 이야기를 했고, 이 남성도 주선자에게 연락을 해서 아예 못 만나게 된 것인지, 진짜 무슨 일이 생긴 건지만 알아봐 달라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주선자는 그냥 연락에 대한 핀트가 서로 맞지 않는다라고만 답변했다고 하네요. 이후 A씨는 상대 남성에게 문자를 한 통 받게 되었습니다. 이 문자는 A씨를 비판하는 내용이었죠.

'약속 후 약속을 취소하고 싶으면 먼저 약속을 취소하자고 말을 했어야 한다' '아무리 모르는 사이라도 인간 대 인간으로서 신의라는게 있는데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으면 직접 말을 해서 약속을 취소했어야지, 약속 전날 갑자기 취소하는 것은 무슨 경우냐' '나이 서른 정도에 그 정도는 인관관계의 기본 예의가 아니냐'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어 '식당 예약도 취소해야 하고, 일부러 빼놓은 시간도 비게 되었고, 사람 사이의 예의가 있는데 앞으로 다른 누군갈 만나더라도 이런 기본적인 예의는 지키는 것이 A씨 인생에 더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라는 격식 있지만 비꼬는 투의 문자였죠.

문자를 받은 A씨도 매우 화가났습니다. A씨는 '연락 제멋대로 하는 것이 마음에 안 든 것이고, 태도 확실하게 안 한 것은 예의에 맞는 것이냐'며 맞섰는데요. '미리 말 안 해준 것은 미안하지만 그쪽이 이러는 것도 예의 없는 행동인 것 아냐'라고 말하며 '어디 남의 인생을 운운하냐'라고 응수했죠. 그리고 식당 예약 취소금 절반은 돌려주겠다며 카카오페이로 만원을 보냈습니다. 

이에 이 남성은 '얼굴 보기 전에 이런저런 말 하는 것이 별 의미 없다고 생각돼서 연락 안 한 거고, 서로 만났을 때 이야기할 부분'이라며 '보기도 전에 연락을 하는 것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이 예의에 어긋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만나는 약속을 잡을 때도 최대한 A씨를 배려하는 등 자신은 최대한 배려했다고 생각했는데 A씨가 이렇게 하는 것을 보니 안 만난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죠. 그리고 A씨가 보낸 만원은 수령하지 않고 정중히 사양한다고 하고, 덕분에 좋은 친구라 생각했던 주선자도 거르게 되었다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A씨는 너무 어이없고 화가 나서 잘 먹고 잘 살라며 혼자 고고한 척한다고 보냈는데요. 이 문자를 보낸 상대 남성은 더 이상 답장을 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자신이 그리 잘못한 것인지, 먼저 연락 안 한 사람이 누군데 자신이 왜 이런 말을 들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이 상황에 대한 네티즌들의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소개팅하기도 전에 혼자 연애하셨네요' '소개팅 안 해본 사람인가 봐요. 다 약속만 잡지 누가 만나기도 전에 모르는 사람이랑 구구절절 카톡으로 이야기 하나요' '얼굴도 보기 전에 연락하다가 막상 만났는데 아니면 어쩔 거예요. 그때 연락 끊는 게 더 이상할 것 같은데요?' '남자 입장에서는 잘 도망침'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소개팅하기 전에 연락 안 했다고 소개팅 취소한 여성 사연자. 연락을 안 하는 것이 기분 나쁠 행동이었을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