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비용은 1억 덜 내고 자신의 축의금은 다 가져간다는 여자친구

결혼을 할 때 친구 및 지인들로부터 받는 축의금은 새로운 가정을 꾸려가는 신혼부부에게는 적든 많든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축의금으로 인해 갈등을 겪고 있는 한 커플도 있는데요. 과연 이들은 어떤 내용으로 갈등을 겪고 있을까요?

남성 사연자 A씨는 여자친구와 구체적으로 결혼 계획을 세운 것은 아니지만 축의금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사실 A씨는 요즘 결혼하는 커플들이 그리 넉넉한 형편으로 시작하는 것은 아니기에 막연하게 축의금으로 결혼비용으로 나간 돈이나 부부의 공동 재산으로 집 구매에 보태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죠.

그러나 여자친구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축의금은 자신이 20대 내내 경조사를 챙기며 뿌린 것을 돌려받는 것이기에 이것은 공동 재산이 아니라 자신의 몫이라는 것이었죠. 이에 오히려 A씨를 이해할 수 없으며 자신의 친구들도 A씨의 의견에는 다 반대라고 말했습니다.

참고로 결혼을 하면 자신이 모은 돈 1억 4천만 원, 그리고 여자친구가 모은 돈 2천만 원 정도에 최대한으로 대출을 내서 시작할 것 같다고 하는데요. 자신은 인간관계를 넓게 하지 못해 축의금은 200만 원 정도로 생각하고 있으며 여자친구는 대충 A씨의 세 배에서 네 배는 더 받을 것 같다고 합니다.

A씨는 보통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축의금을 하는지 궁금하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축의금 각자 가지고 결혼비용도 반반하자고 하세요. 양심이 없네요' '이래서 결혼할 때 많이 헤어지나 봐요' '나중에 아이 낳아서 외벌이 하면 그때는 돈 안 받고 살 거냐고 물어보세요. 당연히 축의금으로 결혼비용이나 그 외 대출금 등을 갚는 게 맞아요' '대출 최대로 받는 상황이면 둘 다 축의금 합쳐서 대출이나 갚으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결혼 비용은 1억 덜 내고 자신의 축의금은 나눌 수 없다는 여자친구.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