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판 모르는 남과 소개팅 콘셉트로 사진 촬영하다 생긴 일

태어나서 처음 만나는 이성과 커플 콘셉트 촬영을 하면 어떤 느낌일까요? 조금은 어색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어색하지만 설레는 과정을 사진으로 담는 한 작가가 있는데요. 바로 린지 맥캐프리(Linsey McCaffry)입니다. 맥캐프리의 사진 콘셉트는 바로 '소개팅'인데요. 생판 모르는 두 남녀를 불러 이들의 케미스트리를 촬영하고 있습니다.

린지 맥캐프리는 먼저 모델들을 섭외했습니다. 그는 SNS에 사진 촬영의 취지와 스킨십 등을 설명하며 일반인들의 신청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몇 가지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가령 예를 들면 나이, 키, 결혼 여부, 좋아하는 음악, 취미 등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를 토대로 모델을 선택했습니다.

린지 맥캐프리가 선택한 모델은 바로 27세 남성 대니얼 앨런(Daniel Allen), 그리고 32세 여성 카몬 웨이트(Karmon Waite)였습니다. 이들은 몇 가지 공통점에 의해 캐스팅되었다고 하는데요. 맥캐프리의 설명에 따르면 이들의 음악 취향이 같다는 점에 중점을 두고 캐스팅을 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촬영 날 눈을 가리고 촬영장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이들이 안대를 벗는 순간부터 촬영은 시작되었습니다. 카몬 웨이트는 매우 긴장했다고 하는데요. 바로 얼굴에 좋고 싫음이 확연하게 드러나는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만약 상대방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자신의 얼굴에 티가 나고 촬영을 망칠까 두려웠던 것이죠. 또한 상대방 남성이 자신을 마음에 들지 않을까 걱정도 됐습니다. 대니얼 앨런 또한 마찬가지 마음이었습니다. 린지 맥캐프리 또한 긴장했습니다. 모델들이 서로 마음에 안 들어 촬영이 무산되면 어떡하나 내심 마음을 졸였던 것이죠.

이들은 안대를 풀었습니다. 과연 촬영 현장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처음에는 매우 어색했는데요. 이들은 대화를 시작하며 서서히 어색함을 극복했습니다. 그리고 서서히 케미스트리를 맞춰가기 시작했죠. 이들은 연인 콘셉트의 포즈를 취할 때 수위를 어디까지 해야 할지 정해야 했는데요. 다행히 이들은 미리 촬영의 콘셉트를 알고 왔기에 매우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앨런의 오토바이 위에서 촬영을 했고 진짜 연인처럼 다리 위에 다리를 얹으며 과감한 포즈를 시도했습니다. 이후 앨런은 웨이트를 번쩍 들어 올리기도 했습니다. 서로를 바라보는 이들의 미소는 마치 몇 년을 교제한 것 같은 편안함이었습니다. 이들은 영화의 한 장면처럼 물속에 포개져 서로를 지그시 바라보기도 했고, 앨런이 웨이트를 번쩍 들어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거의 연인과 같은 케미를 보여주며 최고의 커플 사진을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이 사진은 린지 맥캐프리의 SNS에 올라왔는데요. 이들이 실제로 사귀게 되었는지에 대한 질문이 SNS에 쏟아졌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좋은 친구 사이로 남았다고 하네요. 

어색함부터 설렘까지 진실된 감정을 그대로 포착하는 린지 맥캐프리의 사진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그는 이 작업이 매우 매력적이기에 앞으로도 이 프로젝트를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