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후 데이트 비용 '5천만 원' 돌려달라는 전 남자친구

이별 후 금전적인 문제로 고민 중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남자친구와 4년 동안 만나다 헤어졌습니다. 헤어진 이유는 A씨에게 있었는데요. 이에 남자친구는 4년 동안 A씨에게 쓴 데이트 비용을 돌려달라며 A씨에게 5천만 원을 요구했습니다. 

A씨와 남자친구는 함께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는데요. 이에 A씨는 전 남자친구에게 1,500만 원 정도를 송금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A씨와 남자친구의 관계가 틀어지며 A씨는 사업에서 제외되었고, A씨가 투자한 1,500만 원 또한 남자친구는 '4년에 대한 보상'이라며 돌려주지 않고 있는 상황이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5천만 원을 보내지 않으면 각오하라는 식으로 말하고 있는데요. A씨는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소하라고 하세요. A씨는 전 남자친구를 협박죄로 고소하면 되겠네요' '결혼한 거 아니면 법적으로 줄 필요는 없습니다' '헤어진 이유가 뭐냐에 따라 가능할 수도 있겠죠. 그런데 금액이 터무니없이 과하긴 하네요. 그래도 딱히 잘못 없으면 무시하고 변호사 통해 사업 투자금 돌려받는 방법이나 알아보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별 후 데이트 비용 5천만원 돌려달라는 전 남자친구. 돌려줘야 하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