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이 구두쇠로 느껴지는 순간 2위 '돈 이야기할 때' 과연 1위는?

사랑하는 사람과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데이트. 그러나 데이트도 돈이 없으면 하기 힘듭니다. 이동만 해도 차비, 기름값이 들고, 함께 시간을 보내면 식사를 해야 하며, 특별한 데이트를 하고 싶다면 더 많은 돈이 듭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혼남녀 10명 중 6명 꼴인 59.1%가 데이트 비용으로 불만을 가진 적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연인이 구두쇠 같다고 느낀 미혼남녀들도 많이 있었는데요. 과연 어떤 상황에서 연인이 구두쇠로 느껴지는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4위 각종 기념일을 챙기지 않을 때 (11.5%)

연인이 구두쇠로 느껴지는 상황 4위는 '각종 기념일을 챙기지 않을 때'입니다. 연인이라면 서로의 생일 뿐만이 아니라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 혹은 100일, 1주년 등을 챙깁니다. 응답자의 11.5%는 일 년에 몇 번 없는 이런 기념일을 그냥 넘어가는 연인의 모습을 보면 구두쇠로 느껴진다고 답했네요. 실제로 밸런타인데이나 빼빼로데이 등에 대해 '기업의 상술'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사실인 것 같으면서도 '돈 아까워서 저런 말을 하나'라는 생각이 들곤 하죠.

 

3위 저렴한 곳으로 데이트 코스를 잡을 때 (21%)

돈이 많이 안 드는 곳으로 데이트 코스를 잡고, 이런 상황이 계속될 때 연인이 구두쇠처럼 느껴진다는 답변도 있었습니다. 물론 항상 고가의 식사를 하고, 특별한 경험을 위해 돈을 많이 쓸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항상 '돈이 안 드는 데이트'를 한다면 연인의 진심을 의심할 수도 있죠.

 

2위 유독 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할 때 (22.4%)

연인이 유독 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할 때 연인이 구두쇠로 느껴진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습니다. 물론 내 월급만 그대로고 물가와 집값 등이 오르는 것은 사실이지만 계속 이런 이야기를 하면 데이트를 하면서도 상대방이 눈치를 보게 되는 상황이 올 수 있습니다. 

 

1위 데이트 비용을 내지 않을 때 (36.7%)

연인이 구두쇠로 느껴지는 상황 1위는 바로 데이트 비용을 내지 않을 때입니다. 사실 데이트 비용은 두 명 다 함께 형편에 맞춰서 부담해야 하는 것인데요. 한 쪽에서 과도하게 데이트 비용을 많이 지출하고, 이런 상황이 계속되다 보면 상대방이 구두쇠처럼 느껴질 수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