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 먹을 걸로 싸운 이유 3위 '나 아닌 음식에만 집중' 과연 1, 2위는?

연애를 할 때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먹는 것'입니다. 어떤 데이트를 해도 결국엔 식사를 하게 되어 있는 것이 데이트이죠. 이에 연인들의 식성이 잘 맞는 것은 축복 중의 하나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식성은 연인 관계에 영향을 미칠까요? 많은 미혼남녀들이 '그렇다'라고 답했는데요. 남성의 무려 91.7%가, 그리고 여성의 61.8%가 이 답변을 내놓으며 연인 사이에 식성이 맞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또한 미혼남녀의 51.2%는 식성으로 인해 연인과 다툰 적도 있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미혼남녀는 어떤 상황에서 연인과 식성으로 다툴까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결혼정보회사 듀오에서는 20~30대 미혼남녀 3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5위 서로의 식사량을 지적할 때 (남 2.1%, 여 3.2%)

사람마다 모두 각자의 식사량이 있습니다. 그리고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면 이에 맞춰 주문을 하면 되죠. 그러나 연인 사이에 꼭 상대방의 식사량을 지적하는 사람이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 다툰다는 답변이 5위에 올랐습니다. '너 왜 그렇게 많이 먹어?' '깨작깨작 먹지말고 좀 많이 먹어라' 등의 말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4위 연인을 위해 만들어준 요리를 좋아하지 않을 때 (남 2.1%, 여 5.1%)

연인을 위해 정성껏 만든 요리. 그러나 상대방이 요리를 맛본 후 지적을 하거나 좋아하지 않는 기색을 보인다면 그것만큼 힘빠지는 일도 없습니다. 물론 진짜 요리가 맛이 없을 수도 있지만 상대방의 정성을 생각해서 맛있게 먹어주는 것이 어떨까요?

 

3위 내가 아닌 음식에만 집중할 때 (남 13.2%, 여 5.7%)

상대방이 아닌 음식에만 집중할 때 다툰다는 답변이 3위에 올랐습니다. 맛있는 음식이 나왔다고 해서 상대방은 신경도 쓰지 않은 채 허겁지겁 음식을 먹는다든지, 자신이 맛있는 부위를 독점해서 다 먹는 등 음식에 너무 집중하며 상대방을 신경 쓰지 않으면 상대방이 '데이트를 하러 나왔는지, 먹으러 나왔는지' 헷갈릴 수 있으니 상대방을 배려하고 대화하며 식사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2위 내가 좋아하는 메뉴를 싫어할 때 (남 14.6%, 여 17.2%)

내가 좋아하는 메뉴를 상대방이 싫어할 때 연인과 싸운 적이 있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습니다. 이런 경우 식당이나 먹을 것에 대한 선택지가 줄어들게 되는데요. 그럼에도 그 음식을 싫어하는 연인을 위해 다른 음식을 고르는 배려가 필요할 것 같네요.

 

1위 연인이 좋아하는 메뉴를 강요할 때 (남 25.7%, 여 35.7%)

연인과 식성을 다투는 순간 1위는 바로 연인이 자신이 좋아한다는 이유로 특정 메뉴를 강요할 때 입니다. 예를 들어 생선을 싫어하는 사람에게 억지로 생선을 먹인다든지, 자신이 추어탕을 맛있게 먹는다는 이유로 추어탕을 싫어하는 연인에게 추어탕을 먹자고 강요하는 것이죠. 물론 자신이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함께 즐기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서로의 취향을 존중한다면 더욱 즐거운 식사시간, 그리고 데이트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