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주식 못하면서 계속 투자하며 돈 잃는 남편에게 정떨어져요

주식은 위험자산입니다. 돈을 벌 수 도 있지만 잃을 수도 있죠. 오늘 소개할 여성도 주식으로 인해 고민이 생겼는데요. 이로 인해 부부 사이까지 멀어지고 있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과연 어떤 사연일지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남편과 맞벌이를 하고 있으며, 남편과 벌이가 비슷하지만 남편이 한 달에 50만 원 정도를 더 벌고 있습니다. 문제는 주식이었습니다. A씨는 2년 전부터 소액으로 주식을 하기 시작했는데요. 반년 동안은 매달 10만 원, 20만 원씩 손실을 보다 작년부터는 한 달에 100만 원 정도의 수익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A씨의 남편도 비슷한 시기에 주식 투자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이상한 종목만 건드려서 벌써 3,000만 원 이상의 손실을 보고 있습니다. A 씨가 아는 손실만 3,000만 원이라고 하는데요. 실제로는 6,000만 원 이상의 손실을 보고 있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A씨가 옆에서 지켜본 남편의 주식 투자 스타일을 보면 한 마디로 '느낌대로'였습니다. A씨가 옆에서 괜찮은 종목을 알려주면 이를 곧잘 사곤 합니다. 그러나 수익이 나서 매도해야 할 시점이 오면 '지금 잘 오르는 주식을 왜 파냐'며 팔지 않았죠. 결국 며칠 뒤 뚝 떨어진 주식에 계속 물타기를 해댔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남편은 주변 친구들 이야기만 듣고 종목에 대해서 공부를 하지도 않은 채 투자를 하곤 했습니다. 지난번에는 정치 테마주에까지 들어가게 되었는데요. A씨가 살펴보니 좋지 않은 종목이기에 단타를 치고 정리를 하라고 했더니 말만 '알겠다'라고 해놓고 이 주식으로 또 800만 원을 날린 것이죠.

A씨는 자신 같으면 날린 주식을 복기라도 해보고 투자 방향을 바꿀 것 같은데 남편은 '에이 그 XX말 괜히 믿었어' '에이 그냥 듣지 말 걸'이라는 말만 하며 남 탓만 해댔습니다. 그리고 이런 남편의 모습을 보니 이상하게 정이 떨어졌습니다. A씨는 솔직히 손실을 본 것이 문제가 아니라, 투자방식이나 자신이 잃은 돈에는 전혀 반성 없이 계속 아무 주식이나 사는 남편의 모습을 보면 '내가 이렇게 멍청한 사람이랑 사는 건가?'라는 생각도 들고 남편에게 이를 티 낼까 봐 걱정이라고 하네요.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 주변 보면 여자들이 남자들보다 더 주식 잘함' '보통 주식 고수들은 그 회사 재정상태, 연매출, 실적, 올해 주력사업 등 다 찾아보고 들어가는데 하수는 그냥 친구 말 듣고 들어가더라고요' '버는 것보다 주식으로 더 손해 보면 어떻게 하나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주식만 하면 돈 잃는 남편에게 정 떨어진다는 여성 사연자 A씨. 과연 A씨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