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당사자는 나, 남편 말고 제 성을 물려주고 싶지만 모두가 반대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아이가 태어나면 어머니의 성을 따를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지난 2008년 호주제가 폐지되면서 이 또한 가능하게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어머니의 성을 아이에게 붙이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얼마 전 이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는 아이에게 어머니의 성을 물려주고 싶었고, 이에 대해 예비 남편과 친정에 말했다고 하네요. 과연 이 여성은 어떤 생각일까요? 이 말을 들은 예비 남편과 친정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여성 사연자 A씨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데요. 만약 아이가 태어난다면 아이에게 자신의 성을 따르게 하고 싶다는 사실을 부모님과 예비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이에 예비 남편은 '이혼 가정인 줄 알면 어떻게 할 거냐' '남들에게 받는 의심과 간섭은 어떻게 할 거냐' '그냥 남들의 정상적인 관습을 따르자' '우리 부모님께는 뭐라고 말할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부모님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어머니의 성을 물려주는 것은 우리나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괜히 의심 받으면 어쩔 거냐면서 A씨가 이기적으로 보고 격하게 반대했다고 합니다.

A씨의 의견은 성씨가 어떻든 주변에 눈치 주고 간섭하는 사람들의 인식이 잘못된 것이지 어머니의 성을 물려주는 자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또한 임신 10달 내내 건강이 상하고 많은 리스크를 안는 것은 자신인데 대신 출산의 고통을 겪어주지 않을 사람들이 이런 의견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실망했다고 합니다. 또한 자신이 낳은 아이인데 성을 못 물려준다는 현실이 서글프기도 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이 사연에 네티즌들의 의견도 서로 엇갈렸습니다. '어차피 학교나 유치원 친구들이 아빠 성을 알기는 커녕 친구 아빠 이름도 모를 텐데 무슨 세상의 온갖 풍파를 겪을 것처럼 생각할까' 'A씨의 독단적인 권리 행사로 살며 불필요한 눈총과 불편을 겪는 건 A씨보다 아이일 듯' '아이를 둘 낳게 되면 한 명은 아빠, 한 명은 엄마 성을 따르는 건 어떨까요? 아무래도 많은 오해를 받긴 하겠네요' 등의 반응이 눈에 띄네요.

남편 아닌 자신의 성을 물려주고 싶어 하는 여성. 그리고 이에 대한 반대 의견들.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