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이 있으면 고래고래 소리 지르는 남편, 어떻게 해야 할까요?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배우자로 인해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연자 A씨는 결혼한 지 막 1년이 지난 신혼이라고 합니다. A씨는 이혼 가정에서 자랐다고 하는데요. 부모님의 이혼까지 많은 다툼과 상처가 지켜봐 왔기에 연애할 때보다 결혼하고 더 잘해주자는 다짐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남편도 결혼 전보다 훨씬 잘해줘서 좋다고 말할 정도로 결혼 생활에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사랑하니 이런 것들은 힘들지 않았죠. 그러나 단 한 가지 문제 때문에 앞으로의 결혼생활을 다시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A씨 부부는 몇 달 전 같은 빌라에 사는 이웃 주민과 쓰레기 문제로 다툼이 생겼습니다. 쓰레기를 A씨 부부가 버린 것이 아닌데 이웃 주민은 A씨 부부가 버린 것으로 오해를 해 화를 냈고, 그 과정에서 A씨 부부에게 손가락질을 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고 합니다. A씨의 남편은 그런 상황을 절대 참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A씨는 되도록 '왜 그렇게 말씀하시냐, 무례한 것 같다'는 식으로 상황을 정리하려고 해도 A씨의 배우자는 계속 '어디다 대고 손가락질이에요!! 왜 손가락질 하냐고! 왜!'라고 하며 동네가 떠나갈 정도로 소리를 지르고, 다른 건물 사람들이 조용히 좀 하자고 소리를 지를 때까지 화풀이하듯 소리를 지른다고 하네요. 이 화를 안 풀어주면 절대 이 상황이 나아지지 않기에 이웃의 가족까지 나와서 사과를 한끝에 사과를 받고 나서야 진정하고 집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또한 연애할 때 어머니와 통화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고 하는데요. 어머니가 조금 억지스러운 말씀을 하는 와중이긴 하셨지만, 세상이 떠나가라 전화기에 대고 소리를 지르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그러나 몇 년의 연애 기간 중에도 A씨에게는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기에 '설마 나에게 저러겠어'라는 생각으로 결혼했죠. 또한 연애 때도 A씨에게 고함을 치려는 모습이 보이려고 할 때 자신은 부모님이 이혼하실 때 소리 지르고 싸우는 모습을 보면서 절대 저렇게 살고 싶지 않으니 절대 나에게 소리 지르지 말라고 이야기한 터라 설마 결혼 후 A씨에게도 소리를 지르기 시작할지는 꿈에도 몰랐다고 하네요.

그러나 A씨의 남편은 A씨에게도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고, 이제는 싸움이 시작되면 세상이 떠나가라 동네 시끄럽게 소리를 지르며 A씨에게 화풀이를 한다고 하네요. 가랑비에 옷 젖든 A씨는 이 상황에 익숙해져 이 지경이 되도록 몰랐다고 합니다.

A씨는 배우자가 소리를 지르는 것은 '적어도 때리지는 않으니까'라는 마음으로 참고 살아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런 행동도 폭력과 같은 범주에 두어야 하는지 혼란스럽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정도 일로 이혼을 고민하는 것이 맞는 건가 하는 자괴감도 든다고 합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참고 살다가 아이 낳아 키우면 자식도 A씨와 같은 소원을 가지게 될 거에요' '소리 지르기, 욕하기, 그리고 폭행으로 이어지는 것이 가장 흔하죠' '분노조절장애 수준 아닌가요?' '언어폭력도 폭력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갈등이 있으면 미친 듯이 소리 지르는 남편, 과연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