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귄지 1년 되는 날 집문서와 BMW 차키 주며 남자친구에게 청혼한 여성

결혼을 앞둔 모든 여성들의 로망. 아마 프러포즈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물론 여자가 남자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은 남자가 여자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경우가 많죠.

그러나 오늘 커플스토리에서 소개할 여성은 청혼 이벤트를 준비했는데요. 그보다 놀라운 것은 청혼할 때 남자친구에게 건넨 것이었습니다.

중국에 사는 24세 여성 샤오징의 이야기입니다. 샤오징은 남자친구 샤오케와 만난 지 1년이 되는 날 남자친구에게 청혼을 하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녀는 작전을 짰는데요. 청혼하려는 장소에 뭔가 놔두고 왔다며 좀 가져와 달라는 부탁들 한 것이었습니다. 청혼하려는 장소 또한 그들에게는 의미 있었던 곳이었는데요. 바로 '허난 문화 전시회'가 열리는 장소였습니다. 

정확히 1년 전 허난 문화 전시회에서는 샤오케가 샤오징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는데요. 이후 이들은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던 것이죠.

샤오징은 이곳에 풍선으로 치장했습니다. 그리고 흰 웨딩드레스를 입었죠. 그리고 이곳에 물건을 가지러 올 남자친구를 기다렸습니다. 마침내 남자친구가 도착했고, 남자친구는 샤오징에게 청혼을 받았습니다.

샤오징이 들고 있던 꽃다발에는 무언가가 올려져 있었는데요. 바로 집 문서와 BMW 차량의 열쇠였죠. 그녀는 마이크까지 준비해 완벽하게 이벤트를 실행했습니다. 거의 결혼식을 방불케 하는 스케일의 프러포즈였네요.

사실 샤오징이 남자친구에게 선물한 것은 그녀의 가족들이 도와준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그녀는 돈이 중요한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녀가 원하는 것은 '사랑'이라고 하는데요. 집과 차를 제공해야 하는 사람이 남자일 필요는 없다면서 결혼 후 자신과 가정에 충실한 사람이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