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우리 아빠를 신부 아버지 자리에 앉히고 싶어 해요

친구가 결혼을 하는데 전혀 축하해 주고 싶지 않을 정도로 기분이 찜찜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에게는 중학교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이 친구와는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산다고 하는데요. 친구의 부모님은 초등학교 때 이혼하신 후 어머니와 함께 살았고, 아빠와는 가끔 만나다 아빠가 재혼한 후 연락이 끊긴 지 10년이 넘었다고 합니다.

친구의 어머니는 가게를 하시느라 보통 밤에 집으로 왔다고 하는데요. 주로 A씨의 집에서 놀고 밥을 먹었다고 하네요. 친구는 늘 A씨의 가족들이 저녁 시간에 함께 밥먹는 것을 부러워했다고 하는데요. 언젠가부터 자연스럽게 식사에도 참여하게 되었고 대학교에 가서도 자주 와서 놀다 가고 밤도 새웠다고 하네요. A씨의 아버지도 사정을 다 알기에 친구를 예뻐해 주고, 호칭도 그냥 '딸들~'이라고 할 정도였지만 A씨는 그런 것도 다 괜찮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친구는 올해 25살인데요. 결혼을 조금 일찍 하게 되었습니다. 원래는 올해 중순에 할 계획이었지만 미뤄졌고, 12월에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러나 얼마 전 A씨의 아버지는 A씨에게 황당한 말을 전했습니다. 혹시 아빠가 친구의 신부 아버지 자리에 앉으면 A씨가 불편하냐고 물어본 것이었죠. 그래서 A씨는 아버지에게 '아빠가???'라고 되물었습니다. 이에 아버지는 A씨의 친구가 혹시나 하고 말을 꺼냈는데, A씨가 불편하다면 안 하겠다고 말씀하셨죠.

A씨는 자신을 통한 것도 아니고 친구가 아버지에게 직접 물어봤다는 것도 그렇고, 상황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아버지가 신부 아버지 자리에 앉는 것은 최소한 자신의 결혼식이 먼저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A씨는 아직 답변을 주지 않았는데요. 마음 같아서는 반대하고 싶다고 합니다. 자신이 반대하는 것이 너무 매몰찬 것인지, 아니면 황당한 상황이 맞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매몰찬 게 아니라 상식적인 거죠' 'A씨 친구는 A씨 아빠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건가요? 그것도 이상한데' '친구가 선 넘었네요' '엄마가 제일 피해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우리 아빠를 신부 아버지 자리에 앉히고 싶어 하는 친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