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동료, 도대체 어디까지 배려해줘야 하는 걸까요?

육아와 직장 생활을 병행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이에 많은 여성들이 경력이 단절돼 '경단녀'라는 말이 나올 정도이죠. 그러나 한 직장인 사연자는 육아와 직장생활을 병행하는 동료로 인해 자신이 퇴사하고 싶을 정도라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여성 사연자 A씨는 소규모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데요. 직원들은 모두 미혼이고 대표님과 문제의 B씨만 기혼이라고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불거지고 얼마 후 B씨의 남편 회사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하는데요. 이에 이 직원도 14일 자가 격리를 했다고 합니다. 이후에도 코로나 때문에 불안하다는 B씨의 호소에 B씨는 재택근무를 했다고 하네요. 얼마 전 계산해보니 B씨는 다른 직원들 보다 두 달 정도 재택근무를 더 오래 했다고 합니다.

재택근무로 일을 똑 부러지게 하면 사실 다른 직원들도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러나 업무용 메신저로 연락을 하면 한 번도 제때 대답한 적이 없었습니다. 급하면 전화해서 이런저런 업무를 처리해달라고 하면 '아.. 그 파일 회사에 있어요' '아..그건 지금 못 하는데..' '아.. 사무실에 계신 분들이 하면 안 되는 거에요?'라고 말하며 일을 미뤘죠. 요청한 업무는 모두 B씨의 업무라고 하는데요. 항상 파일이 회사 컴퓨터에 있다고 다 못한다는 말만 한다고 하네요. 

이제 대표님이 전 직원을 2교대로 바꾸자고 하셔서 한 달 정도의 시간을 줬다고 하는데요. 이제 시행하려고 하니 자신은 아이 때문에 안된다며 재택근무를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직원들은 사람을 구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는데요. 이에 B씨는 코로나 때문에 불안하다며 재택근무를 원했죠. 이후 사람들이 쓴소리를 했고, B씨는 이제야 와서 사람을 구하겠다며, 그러나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을 했습니다. 어느 날은 아이를 데리고 출근했다고 하는데요. 아이가 사무실에 막 돌아다녀 직원들이 싫은 소리를 했더니 화가 났다고 합니다.

이후 B씨는 아이돌보미를 구했습니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겠다고 우겼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부모가 있을 때 돌보미가 아이와 놀아주는 것과 없을 때 놀아주는 것이 다르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집에서 지키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그 정도면 일 그만두고 본인이 키워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B씨가 대표님에게는 뭘 어떻게 이야기한 건지 대표님은 B씨를 조금 봐주라는 말만 했다고 합니다. 업무 시간에 아이가 유치원에 다녀와서 집에 있으니 일을 제대로 못해서 아이를 재우고 저녁에 일하느라 늦게까지 일하니 배려해 주자는 것이었죠.

B씨는 입사 1년이 안되어서 한 달에 한 번 휴가가 생긴다고 하는데요. 이미 휴가를 끌어다 써놓고 자신이 휴가가 없다고 징징거리거나, 이외에도 배려해준 것이 많지만 미안해 하기는커녕 굉장히 당당하다고 합니다.

B씨를 보고 있자니 자신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심정이라며, 자신도 결혼해서 아이를 낳으면 저렇게 뻔뻔해질까 무섭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개념 없는 워킹맘 때문에 열심히 하는 엄마들 욕먹네' '아이 핑계 잦은 워킹맘은 아이 없었을 때도 핑계 많았을 것.' '워킹맘이 아니라 월급루팡' '다들 힘든데 유독 나는 더 힘드니 배려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워킹맘 동료를 도대체 어디까지 배려해 줘야 하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