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금, 장보기 다 내 카드로 하는데 150만원 생활비 작다는 전업주부 아내

아내에게 주는 생활비로 인해 아내와 갈등 중인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자영업자라 소득이 일정치 않습니다. 그럼에도 아내에게는 한 달에 150만 원씩 생활비를 주고 있다고 하네요. 문제는 아내가 이걸 여기저기에 적다고 이야기하고 다녀서 A씨의 기를 죽이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내는 항상 150만 원으로는 쓸 것이 없다며 요즘 생활비 150만 원 쓰는 사람은 자신밖에 없다고 말했는데요. 이렇게 말하는 아내의 생활비 계산 방식은 A씨가 보기에 이상했습니다. A씨는 아내에게 주는 150만 원 이외에 관리비, 도시가스비, 핸드폰비, 인터넷비, 케이블 TV, 정수기, 보험료, 연금, 양가 회비, 교육비, 대출금 상환 등으로 월 250만 원 이상을 쓰고, 외식비, 경조사비, 차량 유지비, 여행비, 심지어 장보러 함께 가거나 쇼핑을 가도 자신의 카드를 쓴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는 한 달에 100만 원에서 200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이 모든 것을 자신이 다 부담하고 있는데요. 아내에게 주는 150만 원은 어디에 쓰는지 A씨도 잘 모른다고 하네요. 그러나 아내의 지인들은 다들 그 돈으로 어떻게 한 달 생활비를 감당하냐며 엄청 놀란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내는 A씨에게 여자 잘 만난 줄 알라는 말을 A씨에게 공공연하게 했죠.

얼마 전 A씨의 아내는 A씨의 형수님과도 이야기를 했는데요. 형수님은 생활비 400만 원을 받는다며 부럽다고 이야기하길래 A씨도 조금 놀라서 형에게 물어보니 월급 전체를 형수님이 관리하는 것이라고 했죠. 그렇게 따지면 A씨는 최소 월 5~6백만 원을 쓰는 건데 아내는 이건 또 별개라고 생각하니 답답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몇 년 젼 A씨의 아내도 맞벌이로 직장을 다녔다고 하는데요. 그때도 생활비는 다 A씨의 돈으로 쓰고 아내가 번 돈은 다 자신의 돈이라며 지금까지도 대출금 한 번 갚은 적이 없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가 아내에게 모은 돈으로 대출금을 안 갚냐고 하니, 대출금까지 자신이 갚아줘야 되는 것이냐며, 지인들도 아내 비상금은 건드리는 것 아니라고 했다고 왜 A씨에게 자기 돈을 넘보냐고 하는데 진짜 어이가 없어서 이혼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A씨의 아내는 걸핏하면 생활비가 적어서 자신의 개인 돈 쓴 적도 많다고 말했는데요. A씨가 앞서 언급한 것 이외에도 다른 생활비가 그렇게 많이 들어가냐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150만 원이 왜 모자라는지 좀 보자고 해요. 친정으로 100씩 가는 것 아닌가?' 'A씨가 모르는 뒷주머니 두둑히 차고 있겠네요. 본인이 번 돈이 본인 것이라는 논리라면 A씨가 번 돈은 A씨 것이죠' '이상한 계산법' '그러면 가계부를 적어보자고 해요. 아니면 한 250만 원 주면서 학원비랑 보험 등등 다 아내에게 내라고 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공과금, 장보기 등을 다 A씨의 카드로 쓰는데 150만 원의 생활비가 작다는 아내.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