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혼수 해오며 9억짜리 아파트 공동명의 해달라는 여친의 이상한 계산법

결혼을 앞두고 있는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재 남성 사연자 A씨는 여자친구와의 결혼에 앞서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자친구의 이상한 계산법에 네티즌들에게 도움을 청하고 있네요.

A씨는 3년 전 6억 5천만 원으로 아파트를 구입했습니다. 현재 이 아파트는 9억 정도 된다고 하네요. 그리고 대출은 없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여자친구는 혼수 및 예단으로 1억 원 정도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문제는 여자친구의 공동명의 요구였습니다. 여자친구는 자신이 1억 원을 해주는 대신 1억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공동명의 지분 설정을 해달라는 것이었죠.

그러나 A씨는 이 계산 방식이 잘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합니다. 1억을 해오며 1억만큼의 공동명의 지분 설정을 해주면 여자친구가 공짜로 결혼하겠다는 말 밖에 안 되는 것 같은데요. 결국 1억이라는 자산을 A씨가 포기하는 것인데, 집도 A씨가, 혼수도 예단도 A씨가 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죠.

A씨는 자신의 계산법이 틀린 것인지, 여자친구의 요구를 수용해 주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도움을 청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9억 가져와서 4.5억을 A씨에게 주고 나머지를 함께 해야 반반이죠.' '혹여나 이혼하게 될 경우 자신이 들인 1억 본전 뽑겠다는 말이입니다. 왜 결혼이란 걸 하는지..' '결혼 전부터 이혼 대비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1억 혼수 해오며 9억짜리 아파트 공동명의 해달라는 여자친구. 계산법이 맞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