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때 부모님께 증여받은 재산 공개해야 하나요?

남자친구와 결혼에 관한 이야기가 오가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A씨는 남자친구와는 너무 좋지만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조금 마음에 걸렸습니다. 결혼 시 지원도 안되고, 물려받을 재산이 하나도 없는 것은 그렇다 쳐도 '힘들어도 자식은 부모 용돈 꼭 챙겨줘야 한다' '돈 많이 벌면 용돈 많이 줘' '자식들 집에 돌아가서 살면 된다' 등의 말씀을 평소에 자주 하셨기 때문이죠.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조그마한 식당을 시작할 예정이시라고 하는데요. 30년 간 일이라고는 해보지 않았던 남자친구의 어머니가 하시는 것도 미심쩍은 심정이었습니다.

이에 A씨는 부모님께 증여 받은 재산을 공개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A씨의 부모님이 A씨를 위해 준 돈을 시댁에 흘려 보내고 싶지 않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를 공개하게 되면 A씨의 남자친구가 돈을 덜 모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고, 시댁을 더 챙길까봐 걱정이 된 것이었죠.

A씨는 현재 지방에 재건축 아파트가 한 채 있고, 몇 년 뒤 다른 자산과 합하면 7~8억 정도의 자산이 생긴다고 합니다. 앞으로 오피스텔도 받을 예정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결혼할 때는 전세 대출을 받고 반반 결혼을 할 예정이기에 반반 결혼인 경우 이런 증여 재산을 꼭 공개해야 하는지 궁금했던 것이었죠.

A씨는 입장 바꿔서도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자신이 생각할 때는 빚도 아니고, 자신이 돈을 안 벌어 오는 것도 아니고, 여유 재산이 있으면 좋아하지 싫어할 건 없을 것 같아서 말을 안 해도 될 것 같은데 그럼에도 어떤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다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렇게 공개가 꺼려지시면 혼인신고 하지 말고 사세요' '그냥 공개해도 A씨 돈 더 쓰자고 덤비지 않을 사람을 만나 결혼하세요. 아니면 수입과 재산은 각자 관리하세요. 나라면 이 결혼 안 함' '지금 증여받으신게 부동산이라면 법적 부부끼리는 공개 안 할 수 없어요. 결혼하면 부부 명의로 재산세 나오잖아요. 세금은 건강보험료랑도 관련이 있고 청약 등 다른 집을 살 때도 영향 받아요. 심지어 대출을 받을 때도요'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굳이 왜 결혼 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자식들에게 바라는 시댁 때문에 증여 재산을 공개하고 싶지 않은 여성 사연자. 공개하지 않아도 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