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가 반려견 유골을 쓰레기봉투에 버렸습니다

3년 전 반려견을 잃은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18살의 반려견을 3년 전 하늘나라로 보냈습니다. A씨는 반려견을 화장했는데요. 마음이 너무 아파 유골을 뿌리지 못했습니다. 하루만 더 데리고 있어야지라는 생각으로 하루만 더, 하루만 더 하다 보니 3년이 지나 있었죠. A 씨는 거실에 반려견의 유골과 사진을 뒀습니다. A 씨의 남편도 A 씨의 반려견을 연애 기간과 결혼 기간을 합하면 거의 10년을 본 거라 애정이 깊었습니다. 이에 집에 유골을 두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는 없었습니다.

3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A 씨는 마음이 정리되었기에 이제는 유골을 자유롭게 뿌려주자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래서 A 씨가 다니는 절에 부탁해서 이 유골을 절 소유의 산에 뿌려주고자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날씨가 따뜻해질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죠. 그러나 날씨가 따뜻해지기 전 이 유골은 쓰레기봉투로 들어갔습니다. 시어머니께서 유골함을 통째로 쓰레기로 버리신 것이었습니다.

A 씨의 시어머니는 반려견의 유골로 인해 평소에도 의견 충돌이 잦았다고 합니다. 이유는 시어머니의 종교적 신념 때문이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집에 유골과 사진을 두는 건 우상숭배라는 입장이었습니다. A씨의 반려견이 죽고 A씨가 다니는 절에서 반려견의 장례를 치렀을 때도 시어머니는 난리가 났었다고 합니다. A씨의 시어머니는 항상 유골을 치우라고 말을 했고, A는 봄에 유골을 뿌려주겠다고 말까지 했다고 하는데요. 그걸 못 참으시고 유골을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리신 것이었죠.

A씨는 강아지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라고 합니다. 강아지가 무슨 잘못이 있다고 죽어서 그런 곳에 처박히냐는 마음이 들었죠. 남편이 화를 내고 어머니와 연을 끊느니 마느니 해봤자 이미 유골은 쓰레기장에 들어가 영영 찾을 수 없는 것이기에 왜 애초에 빨리 유골을 뿌려주지 않았을까라는 후회들로 미칠 것 같은 심정이라고 합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A씨는 종교적 문제로 생각하나 본데 그냥 며느리 괴롭히고 싶어서 그랬을거에요’ ‘강아지 무지개 나라 가서 친구들이랑 재밌게 놀고 있을 것에요. 걱정하지 마세요’ ‘남의 소중한 것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은 사이코패스 같아요’ ‘글만 읽는데도 화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3년간 간직해온 반려견의 유골을 쓰레기봉투에 버린 시어머니.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