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키우자고 강요하는 남자친구와 파혼합니다

남자친구와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반려동물에 대한 생각 차이로 인한 갈등인데요. 과연 어떤 사연일까요?

20대 후반 여성 사연자 A씨는 20년간 키운 강아지를 떠나보낸 적이 있습니다. 이 강아지는 A씨가 3살 때부터 키웠고, 인생의 대부분을 함께 보냈습니다.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후 A씨는 심각한 펫로스증후군으로 힘들었으며 극단적인 시도를 할 만큼 매우 힘든 시간을 보냈죠. 2년을 우울증과 상실감으로 힘들어했고, 아무렇지 않게 일상 생활을 다시 시작한 지는 2년 정도 되었습니다. 이에 A씨는 이제 강아지를 못 키우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강아지가 줬던 행복만큼 보냈을 때 상실감이 너무 컸던 것이죠.

A씨의 남자친구도 A씨의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A씨의 남자친구는 결혼 후 강아지를 함께 키우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아이와 함께 강아지를 키우며 교감하는 것이 자신의 로망이었다고 하는데요. 자신이 원하는 결혼 생활을 설명하면서 꼭 빠져서는 안 될 조건이 반려견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내와 자녀로 행복하겠지만 반려견이 자신의 염원이며 자신이 바라던 가족의 마지막 한 조각이라고도 말했죠. 남자친구의 부모님께서 오랜 기간 강아지를 못 키우게 했던 것이 한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A씨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남자친구는 다시 키우다 보면 괜찮아질 거라며 A씨를 계속 설득했죠. 물론 A씨도 괜찮아질 수 있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강아지에게 정이 들고 진짜 가족이 되었을 때는 다시 보내야 하는 아픔을 겪는다고 생각하니 상상만 해도 힘들었습니다. 그 아픔을 A씨의 자녀가 겪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었죠.

A씨는 ‘나로 만족해~ 내가 강아지처럼 굴어줄게라며 회피하면 남자친구는 강아지 없는 결혼생활은 행복해도 허전할 것 같다며 A씨에게 겁먹지 말고 한 번 해보자고 말하는데요. A씨는 강아지를 한번 데려오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걸 알기에 한번 해보고 말고 할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A씨는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했습니다. 강아지 좋아하고 교감할 여자를 만나라며 자신은 아직 안 되겠다고 말하고 집으로 왔다고 하네요. 이에 남자친구는 다른 여자는 싫고, 너와 아이, 강아지가 함께하는 것이 소원이라며 A씨를 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A씨는 남자친구가 차라리 다른 걸로 고집을 부린다면 받아줄 텐데 강아지와 연관된 것이라 타협이 되지 않는다며 자신이 유난스러운 건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본인 로망만 중요하고 A씨에 대한 배려심이 없네요’ ‘끝까지 너도 강아지도 다 갖겠다는 거네요. 본인 감정이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 안전이별하세요’ ‘저런 사람이랑 결혼 생활은 지옥이에요. 자신의 틀에 상대방을 맞춰야 하고, 상대방 감정에 공감 못하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