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는 4만 원, 여사친에겐 40만 원짜리 선물한 남자친구

선물로 인해 남자친구와 갈등이 생긴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대 중반 여성 사연자 A씨는 세 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8개월째 연애를 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은 A씨의 생일이었는데요. 남자친구는 A씨가 필요하다고 한 4만 원대 파운데이션을 생일 선물로 사주고 케이크와 꽃다발, 그리고 식사로 스테이크를 사줬습니다. A씨는 남자친구의 생일 때 15만 원짜리 수제화를 맞춰줬죠.

그러나 얼마 전 A씨는 남자친구가 10년 지기 여사친에게 40만 원대의 목걸이를 사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A씨는 사실 물욕도 없고, 관심도 없고, 누가 생일 선물로 뭘 갖고 싶냐고 물으면 그냥 마음만 받겠다고 말하는 편이라고 하는데요. 남자친구가 손편지만 줬어도 기쁘게 받았을 것 같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있는데 다른 여자에게 무언가를 선물한다는 것이, 특히 그 선물이 고가의 액세서리라는 것이 A씨 입장에서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올해 여사친이 취업을 했고, A씨는 이런 저런 액세서리도 많고 잘 꾸미는데 여사친은 손도 목도 휑한 것이 불쌍해서 취업 기념이고 오랜 친구이기에 좀 크게 선물을 사줬다고 답했죠. 그러면서 A씨에게는 오해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A씨는 사실 기분이 나빴고,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했습니다. 이에 남자친구는 자신이 A씨에게는 고가의 선물을 안 사줘서 기분이 나쁜 줄 알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그럼 진작 너도 액세서리 갖고 싶다고 말하지. 그랬으면 더 좋은 걸로 사줬을 텐데'라고 말하고 있다고 하네요. A씨는 그런 게 아니라고 말해도 남자친구는 이해를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남자는 마음 가는데 돈이 가는 것 아닌가요? 여친에 대한 마음은 4만 원, 여사친에 대한 마음은 40만 원. 헤어지는 게 맞아요' '여사친의 휑한 손목, 목을 보면서 왜 남친이 가슴 아프지' '내가 여사친이면 부담스러워서 거절했을 듯. 그냥 둘이 사귀라고 하세요' '고가의 액세서리를 선물할 여사친이 있다는 사실부터가 싫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자친구에게는 4만 원짜리 선물, 여사친에게는 40만 원짜리 선물 사준 남자친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