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몰웨딩 하려고 인터넷으로 웨딩드레스 샀다가 쫄딱 망했습니다

집을 구하는 것이 신혼부부의 최대 과제가 된 오늘날, 많은 예비 신랑, 예비 신부들은 결혼식 비용을 아낄 수 있을 만큼 아끼고 싶어 할 것 같습니다. 이를 위해 발품도 많이 팔고, 가격과 서비스를 비교해가며 많은 시간을 들이곤 하죠.  가장 돈이 아까운 것 중의 하나는 결혼식 '단 하루'를 위한 웨딩드레스가 아닐까 싶은데요.

해외 직구가 잘 발달된 요즘 스몰 웨딩 등의 트렌드로 해외에서 웨딩드레스를 직구하는 예비신부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해외 쇼핑 사이트에는 다양한 디자인의 웨딩드레스를 판매하고 있으며 10만 원 이하의 웨딩드레스도 있을 정도로 저렴한 제품도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에 돈도 아끼고 개성 있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은 예비신부라면 해외 직구를 고려해본 적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웨딩드레스를 온라인으로, 특히 해외에서 직구로 구매한다면 매우 신중하게 선택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싼 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조악한 품질을 가진 웨딩드레스가 많기 때문입니다. 네티즌들은 유명 브랜드의 웨딩드레스 화보를 보고 주문했는데 조잡한 짝퉁드레스를 받았다는 후기를 쏟아내고 있는데요.. 오늘은 웨딩드레스 해외 직구 실패 사례를 소개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