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식 할 테니 이제 와서 축의금 돌려달라는 친구

아직 결혼을 하지 않고 있는 '미혼자'가 아닌 결혼 자체를 적극적으로 거부하는 비혼주의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한 사연자 여성도 '비혼식'을 올린다는 친구로 인해 고민이 생겼는데요. 과연 어떤 사연일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37세 여성 사연자 A씨에게는 고등학교 동창 친구들 무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한 친구만 빼고 다들 결혼을 했고, 최근 2년에는 기혼 친구들끼리만 주로 만나게 되었죠. 그러나 얼마 전 결혼하지 않은 이 친구에게 연락을 받게 되었습니다. 

친구는 A씨에게 자신이 비혼식을 할 것이니 축의금을 준 거랑 A씨 아이들 돌잔치 때 돈 낸 걸 돌려달라는 것이었죠. A씨는 순간 당황해서 친구에게 언제 비혼식을 하냐고 물었는데요. 지금 코로나라 당장 할 건 아니고 잠잠해지면 할 거라는 답을 들었습니다. 이에 돈은 먼저 달라고 요구했죠.

그러나 A씨는 친구가 자신의 결혼식 때 얼마의 축의금을 했는지 아이들 돌잔치에 얼마를 받았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셋째 돌잔치는 가족끼리만 한다고 했는데 친구가 일부러 찾아와서 돈을 준 건 기억났습니다. A씨는 다른 기혼 친구들에게 이런 연락이 왔냐고 물어보니 자신들에게는 연락이 안 왔다고 하는데요. A씨는 어떻게 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받으면 당연히 돌려줘야 하는 돈 아님?' '친구랑 사이가 파국으로 치달은 건 이유가 다 있을 듯' '경조사 챙기고 하는거 다 그거 빚이고 나중에 돌려줘야 하는 건 당연한 겁니다' '나같이면 애초에 친구면 선물이라도 대신 돌려줬을 것 같은데.. 얼마나 섭섭하면 A씨에게만 그런 연락 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혼식 할테니 축의금 돌려달라는 친구. A씨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