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700만 원 버는데 용돈 30만 원, 왜 사는지 모르겠네요

내가 왜 살고 있는지,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고민에 빠진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40대 남성 사연자 A씨는 30대 초반에 결혼해 현재 맞벌이 부부로 살고 있습니다. A씨는 개인 사업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결혼 초를 제외하면 비슷한 연령대의 평균보다 월급을 많이 받고 있다고 합니다.

A씨는 현재 700만 원 중반대의 월급을 받고 있는데요. 이는 고스란히 아내의 통장으로 가고 있습니다. 아내가 돈을 관리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전에 한참 사업이 잘 될 때는 아내에게 월급 외에 몇 천씩 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A씨는 아내에게 용돈 30만 원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아내는 A씨에게 나머지 돈은 법인 카드로 쓰라고 했죠. 물론 식사 한 두 끼야 법인 카드로 해결되지만 말 그대로 법인 카드는 법인 용도이기에 A씨가 대표라고 해도 막 사용할 수 없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A씨 부부는 수십억 부동산 자산을 모았다고 하는데요. 이 자산은 모두 아내의 명의로 되어 있습니다. A씨는 공동명의라도 하자고 제안했는데요. 이에 아내는 A씨가 사업을 하기에 혹시 모르니 공동명의는 안 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또한 아내도 돈을 벌기에 이 모든 자산은 A씨가 혼자 이룬 것이 아니라며 공동 기여자임을 확실히 했죠.

A씨는 술, 담배를 전혀 하지 않고, 친구들과의 모임도 없이 집과 회사만 다닌다고 합니다. 돈 드는 취미도 없고, 용돈을 받아서 취미생활 할 것도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40대가 되니 내가 왜 살고 있는지 의문이 들고 사는 것이 재미가 없다고 하네요. 그리고 다들 어떻게 결혼 생활을 하는지 네티즌들에게 물으며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앵벌이 남편이다 ㅜㅜ' '700만 원씩 모아서 수십억 부동산 자산 만들었으면 돈 관리 잘 하나 보네요' '저 같으면 못 살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700만 원 중반대의 월급 받으며 30만 원 용돈 받고 사는 남편. 다들 이렇게 사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