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회사에서 월급 받는 게 시댁의 지원이라고 생각하는 남편

얼마 전 남편과 대화 중 마음 상하는 일이 있었던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성 사연자 A씨는 임신 전까지 맞벌이를 하다 아이를 낳은 후 육아에만 집중하고 있는 주부입니다. A씨의 남편은 시아버지의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요. 어느 정도 월급 조율이 가능하다는 남편의 말에 회사를 그만둘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여러 가지로 상황이 어려워졌고, 당분간은 남편이 받던 월급인 300만 원 이상은 조율이 어려울 것 같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현재는 둘이 아껴 쓰면 저축도 가능하지만 아이도 태어나고 현재 전세로 살고 있기에 미래 준비나 저축 규모를 늘리려면 300만 원으로는 많이 아쉬운 상태라 남편과 어떻게 가계 관리를 하면 좋을까 상의했죠. 이야기를 하다 A시는 남편이 10년 차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적은 월급을 받고 있다고 생각해서, 일하는 만큼 대가를 못 받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남편은 갑자기 친정에서는 뭐 받을 것이 없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습니다.

남편의 말에 A씨는 황당했습니다. 현재 각자의 집에서 막연히 지원받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엄밀히 10년차 직원인데 급여가 너무 적은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를 한 것이었기 때문이죠. 또한 A씨는 친정에서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왜 친정의 지원받는 걸 이야기하는지 의문이었죠.

A씨는 현재 어머니만 계시다고 합니다. A씨의 친정 어머니는 아직 일하시고, A씨 부부를 적극적으로 도와주실 사정은 안되지만 A씨 부부가 도와드려야 하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친정 어머니는 반찬이나 생필품 등을 보내주셨으면 보내주셨지 생신이나 명절 이외에 단돈 10만 원도 그냥 용돈으로 드려 본 적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남편이 그렇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니 A씨 부부가 시댁에서는 지원을 받고 있고, 친정에서는 지원을 안 해준다고 생각하는 건가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따지고 보면 시아버지가 월급을 주시는 건 맞지만 직원으로 일한 대가로 받는 것이니 시댁에서 생활비 지원을 받는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죠.

이에 A씨는 갑자기 너무 서운하고, 어머니께 챙겨드리는 것이 너무 없어서 죄송한 마음이 더 큰데 남편이 남처럼 느껴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돈이 뭔지 별것 아닌 걸로 마음이 상했다고 합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남편이 생각하기에 본인이 지금 하는 일에 비해 받는 금액이 많은가 보죠..' '남편은 300만 원이 시댁 지원인 줄 아나 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가족 회사에서 월급 받는 게 시댁의 지원이라고 생각하는 남편.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